Entermedia 주요뉴스

‘막나가쇼’ 일본 혐한 망언에 거침없는 김구라, 모처럼 통쾌했다
기사입력 :[ 2019-09-16 11:18 ]


‘막 나가는 뉴스쇼’, 이건 김구라에게 최적화된 취재가 아닐 수 없다

[엔터미디어=정덕현] 이건 김구라가 아니면 할 수 없을 것 같다. JTBC <막 나가는 뉴스쇼>에서 김구라가 맡은 ‘현장 PLAY’ 이야기다. 김구라는 혐한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의 망언 3인방, 다케다 쓰네야스, 햐쿠타 나오키, 사쿠라이 요시코를 만나러 일본을 찾아갔다.

정치평론가라는 다케다 쓰네야스는 “식민지 따위는 한 적 없다”고 주장하는 인물. “지금 한국에서 많이 스스로 응모해서 일본에서 일하고 싶다고 오고 있지 않습니까? 아마도 60~70년 지나면 노예로 취급당했다고 말하고 재판 벌일 거예요.” 이렇게 말하는 다케다 쓰네야스는 일본이 일제강점기 때 도로, 철도 같은 것들을 놔 준 것이라는 말도 안 되는 ‘식민지 역사관’을 떠들어대고 있었다.

그는 오락 방송 등에 자주 나오는 인물로 일본 내에서는 꽤 인기가 있다고 했다. 김구라를 일본 현지에서 도와준 ‘롯본기 김교수’의 얘기에 따르면 그는 ‘넷우익의 아이돌’로 불리고 있다고 한다. 역사로 돈벌이를 해온 그는 쓴 역사책이 검정 불합격을 받은 것조차 노이즈마케팅으로 이용하고 있었다.



햐쿠타 나오키는 일본의 예능 작가 출신의 아베 측근 NHK 경영위원으로 우익방송에 앞장서고 있는 인물. 그는 한글을 일본이 가르쳐줘서 완성했다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또 저널리스트 출신 사쿠라이 요시코는 “일본군이 여성들을 강제연행해서 성노예로 삼았다는 건 틀린 보도”라며 한국의 불매운동이 “어린애 같다”, “목적이 나쁘다”, “북한을 위해서 한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프로그램 제목처럼 다짜고짜 다케다의 연구실을 찾아가 만나달라고 했지만 예상대로 거부당했다. SNS로 질문을 남기고 팩스를 보내 답변을 요구했지만 묵묵부답. 그들은 김구라의 인터뷰 자체를 피하고 있었다.

놀라웠던 건 아베 총리 관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한 사람과의 인터뷰 내용. 그는 “한반도를 식민 지배했다는 건 거짓”이라며 “통일국가로 만들어줬다”는 엉뚱한 발언을 했다. “그 생각에 동의할 수 없다”는 김구라의 발언에 그는 “한국의 사고방식은 틀렸다”며 “일본은 가해자 한국은 피해자라는 구도가 틀렸다”고 했다. 김구라는 그러면 입장을 바꿔서 우리가 일본을 식민지배했어도 그런 이야기가 나올 수 있느냐고 물었지만, 그는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결국 김구라는 ‘열 뻗쳐서’ 인터뷰를 중단했다.



일본의 서점을 찾은 김구라와 김교수는 꽤 많은 혐한 서적들이 베스트셀러가 되고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그 곳에서 우연히 만난 출판사에서 일한다는 한 일본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알게 된 사실은, ‘혐한 서적’이 한국인들에게는 화가 날 법 하지만 일본에서는 잘 팔린다고 했다. 지난 10년 간 나온 혐한 서적만 205권이나 된다는 것.

일본의 청년들은 한국을 좋아하고 한류 문화를 좋아했지만 역사 인식에 있어서는 “잘 모른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한국과 일본이 싸우고는 있지만 무엇 때문에 그런 지는 잘 모른다는 건 놀라운 사실이었다. 이들의 역사인식의 문제가 교육 부재에서 비롯된다는 걸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한중일 역사교과서 <미래를 보는 역사>의 공동 집필자인 다와라 요시후미를 찾은 김구라는 지금의 혐한 분위기가 어디서부터 비롯되었는가를 정확히 인식해낼 수 있었다. 그 중심에 아베정권이 있고, 정치 참여 자체가 금지되어 있어 역사인식을 할 수 없는 청소년들의 교육 부재 그리고 아베의 입이 되어 거짓된 역사이야기만 늘어놓는 언론의 삼박자가 그 원인이라는 것.

김구라는 결국 이 날 인터뷰를 하지 못했다. 그들이 모두 피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인터뷰를 하지 못했다고 해도 조금은 막무가내로 덤벼든 일본에서의 현장 취재와 과정은 충분히 의미가 있었다. 특히 이런 불편할 수 있는 ‘현피’에 가까운 인터뷰를 말만이 아닌 행동으로 직접 보이며 예능과 교양의 균형을 맞춰나가는 건 김구라가 아니면 할 수 없는 방송처럼 보였다. 그는 무모한 인터뷰 자체가 주는 날선 현장 느낌과 그 와중에서도 만들어지는 유머, 그리고 무엇보다 그 과정이 갖는 의미들(이를테면 혐한의 근본적 원인 세 가지를 찾아낸 것)을 아우를 줄 알고 있었다.



사실 최근 들어 김구라의 존재감은 과거보다 확연히 줄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토크쇼에서의 그의 모습은 예전만큼 ‘각이 선’ 느낌이 없었다. 그건 어찌 보면 연예인 사생활을 가감 없이 꺼내놓던 방식이 이제는 더 이상 힘을 발휘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길거리로 나와 현장의 보다 중대한 사안 속으로 뛰어든 <막 나가는 뉴스쇼>의 김구라는 반갑기 그지없다. 오랜만에 김구라가 제 자리를 찾아온 듯한 느낌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