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라이프 오브 사만다’ 치타를 보는데 싱글맘의 현실이 떠오른 건
기사입력 :[ 2019-11-25 16:07 ]


‘라이프 오브 사만다’, 치타에 투영된 정글 같은 현실과 모성애

[엔터미디어=정덕현] 치타를 보고만 있는데 어째서 마음이 짠해질까. SBS 창사특집 4부작 다큐멘터리 <라이프 오브 사만다>의 첫 회는 이 전편 4부작에 대한 프리퀄에 해당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아주 짧게 이 다큐멘터리가 무얼 담고 있는지를 보여줬다.

영화 <라이언킹>의 실제 무대이기도 한 케냐 마사이마라에 사는 치타 사만다. 새끼들 세 마리를 홀로 키우는 사만다에 감정이입이 되는 건 ‘싱글맘’이라는 지칭이다. 치타들은 암컷이 홀로 새끼들을 키우는 습성을 갖고 있는데, 수컷들은 짝짓기를 하고는 떠나버린다.

아프리카의 그 약육강식의 세계 속에서 홀로 먹이를 구해야 새끼들을 키워야 하는 사만다의 이야기가 도시의 삶을 살아가는 우리를 몰입시키는 건 그 삶이 우리의 모습을 연상케 하기 때문이다.



먼저 다큐멘터리는 치타에 대한 시청자들의 선입견을 깨버린다. 치타라고 하면 굉장히 빠르고 그래서 먹이를 잡는 선수로 알고 있지만, 실상은 한 번 달릴 때 엄청난 에너지를 쓰기 때문에 금세 지쳐버리고 먹이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이다. 또 비슷비슷하게 생겼지만 치타와는 너무나 다른 표범, 재규어 등과는 생태 자체가 다르고, 특히 다른 포식자들이 나타나면 도망갈 정도로 약하다는 사실이다.

제작진이 사만다 가족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은 건 치타가 늘 ‘도망치는 삶’을 살고 있어서다. 언제 어디서 위험이 닥칠지 알 수 없고 또 그 와중에 먹이도 구해야 하기 때문에 이동하는 사만다 가족을 찾기 위해 제작진들은 며칠 동안 초원을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고하고 새끼들을 챙겨야 하는 사만다는 어쩔 수 없이 제1 포식자인 사자의 영역으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 그 곳이 그나마 잡을 수 있는 영양 같은 동물들이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그렇게 어렵게 잡은 먹이도 제2 포식자인 하이에나가 나타나면 버리고 도망가야 할 정도 치타는 약하고 겁이 많았지만.

바로 이 두 지점이 사만다에 우리가 각별한 감정을 갖게 되는 이유가 된다. 자신이 위험에 처할 수도 있는 생존의 환경 속에 살고 있지만, 새끼들을 건사해야 한다는 이유로 그 위험을 무릅쓰는 사만다의 모습이 주는 어떤 짠한 현실감과 그럼에도 따뜻한 위로가 있기 때문이다.



그 대상이 동물이든 곤충이든 사물이든 다큐멘터리는 결국 우리의 이야기를 담는다고 하던가. <라이프 오브 사만다>는 이역만리의 아프리카 초원지대에서 살아가는 치타 가족을 통해 우리 이야기를 건네고 있다. 아름답게만 보이는 그 풍경 속에서 얼마나 치열한 삶이 존재하고, 때론 먹먹한 관계들이 존재하는가를 보여줌으로써 그럼에도 살아나가는 생명을 통해 얻는 위로가 만만찮을 것이기 때문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