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사랑의 불시착’, 북한 미화 논란 딛고 ‘도깨비’ 넘어선 비결은
기사입력 :[ 2020-02-17 11:08 ]


‘사랑의 불시착’, 모두를 열광에 빠트린 캐릭터 맛집의 괴력

[엔터미디어=정덕현]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종영했다. 마지막회는 최고시청률 21.6%(닐슨 코리아)를 기록해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가 거둔 역대 tvN 드라마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드라마 시작 전만해도 많은 불안요소들이 있었고 실제로 우려 섞인 목소리들이 있었던 게 사실이다. 특히 북한을 소재로 했다는 점은 현 시국과 맞물려 ‘미화’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불안요소들은 드라마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기우에 불과했다는 게 금세 밝혀졌다. 북한 미화가 아니라 남북 간 소통에 대한 강력한 판타지가 담겼고, 그 판타지는 꽉 막힌 남북관계의 현실에 오히려 더 강력해졌다. 막히면 막힐수록 더 강해지는 열망이랄까.



돌풍을 타고 북한에 불시착해 벌어지는 남녀 간의 로맨스와 갖가지 사건들은 코미디 장르가 주는 유쾌한 웃음으로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매력적인 캐릭터들이었다. 무뚝뚝하면서도 연애초보 같은 순박함을 지닌 데다 카리스마까지 갖춘 리정혁(현빈)이라는 듬직한 캐릭터가 드라마에 무게감을 부여한다면, 욕망에 충실하고 다소 엉뚱하지만 영리하면서도 사랑스러운 윤세리(손예진)라는 캐릭터는 그 위에서 드라마를 한껏 경쾌하게 만들었다.

리정혁과 윤세리의 관계를 든든히 받쳐주는 부대원들 표치수(양경원), 박광범(이신영), 김주먹(유수빈), 금은동(탕준상)이 그 캐릭터만으로 빵빵 터지는 코미디를 선사했고, 북한 마을의 아줌마들 4인방 마영애(김정난), 나월숙(김선영), 현명순(장소연), 양옥금(차청화)은 훈훈한 정과 의리로 이들을 지지해줬다. 여기에 드라마 전체에 긴장감을 부여한 조철강(오만석)이라는 악역과 정만복(김영민) 같은 웃음과 눈물을 오가는 반전 캐릭터도 빼놓을 수 없다.





한편 리정혁과 윤세리만큼 서로의 마음에 불시착한 또 다른 주인공들로서 서단(서지혜)과 구승준(김정현)은 코미디로 시작해 의외로 절절한 러브스토리를 그려내면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고, 서단의 엄마 고명은(장혜진)과 외삼촌 고명석(박명훈) 역시 간간히 등장해 강렬한 웃음을 주는 미친 존재감들이었다.

이처럼 <사랑의 불시착>이 이토록 강력한 열광을 만들어낼 수 있었던 건 하나하나가 저마다의 매력을 가진 ‘캐릭터 맛집’의 괴력이 아닐 수 없다. 인물의 매력에 빠져들면서 남북을 오가는 러브스토리라는 결코 쉽지 않은 이야기가 유쾌하면서도 쫄깃하게 그려질 수 있었다.



전반에는 북한에서의 리정혁과 윤세리의 만남과 관계의 진전을 그려내고, 후반에는 남한으로 배경을 바꿔 그 이야기를 이어간 것 역시 드라마의 지속적인 몰입을 이끌어낸 주요인이다. 특히 북한에서 내려온 리정혁과 부대원들의 남한 적응기는 우리에게는 일상적인 일들조차 코미디적 상황으로 만들어줬고, 조철강의 위협 속에서 긴장감 또한 높여주었다.

사실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는 최근 들어 과거만큼 힘을 발휘하지 못한 게 현실이다. 하지만 그것은 뻔한 로맨틱 코미디였을 때의 이야기라는 걸 <사랑의 불시착>은 보여줬다. 남북을 넘나드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과감한 선택과 이를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통해 구현해냈다는 사실은 박지은 작가의 여전한 필력을 증명해주었다.



남녀 간의 장애물을 넘는 사랑의 이야기가 멜로드라마의 기본적 구조라면, <사랑의 불시착>은 그 장애물을 남북한이라는 도저히 넘을 수 없을 것 같은 경계로 세움으로써 색다른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낼 수 있었다. 이것은 <별에서 온 그대>에서 외계인과의 사랑이야기라는 색다른 지점으로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던 그 연장선에 있다고 보인다. 박지은 작가의 다음 작품은 과연 어떤 색다른 장애요소를 가져와 그만의 톡톡 튀는 캐릭터들의 로맨틱 코미디로 그려낼까.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