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본 대로 말하라’ 장혁의 충격 대반전, 시청자들도 속은 이유
기사입력 :[ 2020-02-17 16:42 ]


‘본 대로 말하라’의 반전, 어쩐지 장혁을 밀실에만 둘 리가

[엔터미디어=정덕현] 우리는 지금껏 무엇을 봤던 것일까. OCN 토일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서 오현재(장혁)는 5년 전 폭발 사고로 인해 밀실에서 선글라스를 낀 채 휠체어에 의지해 살아가는 인물로 등장한 바 있다. 그는 그 어둠 속에서 황하영(진서연) 광역수사대 팀장이나 차수영(최수영) 순경이 전해주는 현장과 교신하며 사건을 프로파일링하는 인물이었다.

하지만 그것이 모두 연쇄살인마 ‘그 놈’을 잡기 위한 오현재의 ‘계획’이었다는 게 밝혀졌다. 어딘가로 꼭꼭 숨어 정체를 드러내지 않는 연쇄살인마를 끌어내기 위해 그는 ‘그 놈’의 살해방식 시그니처인 박하사탕을 현장에 두는 모방범 강승환(김흥래)의 정체를 알면서도 그를 거짓 자수하게 종용했다. 영웅이 되라며 부추김으로써 자수를 하게 해 ‘그 놈’을 자극해 세상 밖으로 끌어내려 했던 것.



이런 계획은 실제로 먹혀들었다. 박하사탕 살인마는 결국 경찰서를 찾아가 강승환을 살해했고, 나아가 그를 폄하했던 프로파일러 나준석(송영규)마저 생방송 중 공개 살해했다. 차수영을 자신과 교신하는 메신저로 끌어들인 것 역시 박하사탕 살인마를 자신의 본거지인 밀실까지 오게 만들기 위한 그의 계획이었다.

결국 밀실을 찾아온 박하사탕 살인마는 보지 못하고 걷지 못할 거라 여긴 오현재가 연기를 하고 있었다는 걸 알게 됐다. 결국 오현재는 살인마를 제압하고 5년 전 약혼녀를 죽이라고 한 사람이 누구인가를 물었다. 박하사탕 살인마의 이면에 또다른 누군가가 있다는 것. 하지만 진실을 듣기도 전에 살인마는 급습한 황하영 팀장의 총에 맞아 쓰러졌다.



그런데 <본 대로 말하라>는 왜 굳이 오현재의 이런 속임수를 초반 에피소드로 풀어냈던 걸까. 그것은 이 드라마의 제목에도 담겨 있듯이 우리가 보는 것들이 사실 그대로가 아니라 어떤 오해나 편견 혹은 선입견에 좌우된다는 걸 드러내기 위함일 게다. 사실 차수영이 “왜 속였냐”고 물었을 때 자신은 속인 적이 없다는 오현재의 말은 되새겨보면 사실이었다.

그는 자신이 앞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한 적이 없고 또 걷지 못한다고 말한 적도 없었다. 다만 어두운 밀실에서 선글라스를 낀 채 휠체어에 의지해 살아가는 그 모습만으로, 또 그가 과거 폭발사고를 겪었다는 사실만으로 차수영도 또 우리도 그렇게 판단하고 있었을 뿐이다.



즉 우리는 본 대로 말하지 않는다. 그러니 보고 있어도 진짜를 보지 못하고 엉뚱한 추측에 휘말린다. <본 대로 말하라>는 물론 스릴러 장르를 통해 살인자를 추적하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고, 그들을 쫓는 과정에서 제대로 진실을 보려는 그 노력을 차수영이나 오현재라는 캐릭터를 통해 담아내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 담고 있는 더 큰 메시지는 어떤 사안에서 진실을 보지 못하는 우리들의 감은 눈에 대한 것이 아닐까 싶다.

물론 장혁이라는 배우를 캐스팅하면서 저렇게 밀실에 휠체어에만 앉혀 놓을 거라고는 생각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그래도 초반에 그가 보여준 반전 스토리는 충분히 이 드라마가 하려는 이야기를 충격적으로 전한 면이 있다. 이제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한 그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 또한 이로써 더더욱 커지게 됐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OC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