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미스터트롯’ 어차피 우승은 임영웅? 경쟁자들도 힘이 세다
기사입력 :[ 2020-02-27 17:26 ]


‘미스터트롯’, 왕좌에 누가 앉든 부족함이 없다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애초에 이렇게 쟁쟁한 후보들이 등장할 줄 그 누가 알았으랴. 이제 본격적인 트로트 ‘왕좌의 게임’이 시작됐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준결승에 오른 14인의 면면을 보면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저마다 색깔이 다른데다 만만찮은 실력자들이 포진되어 있기 때문이다.

14인 중에서 역시 가장 많은 분포를 차지하는 건 프로가수들이다. 임영웅, 영탁, 장민호는 물론이고 신동부로 소개된 김희재, 김수찬도 프로가수들이다. 여기에 이찬원 같은 경우 대학생이지만 신동부로 소개됐을 만큼 프로가수라 볼 수 있고, 정동원 역시 나이는 어리지만 현역 활동 중인 트로트가수다.

장르만 다를 뿐 가수나 다름없는 이들도 만만찮다. ‘파파로티’로 이름 난 테너 김호중이 그렇고 뮤지컬가수 신인선, 다양한 오디션에 출연했을 정도로 모델이자 가수로 활동해온 류지광, 국악인 강태관, 아이돌그룹 로미도의 메인보컬 황윤성 그리고 태권 트롯을 선보인 나태주도 영화배우이자 가수가 직업이다. 방송 전까지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김경민만 그 직업이 다를 뿐이다.



이처럼 준결승에 올라온 14인은 저마다 자기만의 음악적 역량을 기본적으로 갖추고 있는 인물들이다. 게다가 갈수록 더해가는 오디션의 긴장감은 확실한 왕좌의 주인을 예측하기 이렵게 만든다. 예를 들어 김호중 같은 경우, 애초 막강하고 안정적인 무대로 그 누구도 꺾을 수 없을 거라 여겨졌지만, 팀 미션 2차전 에이스 전에서 의외로 긴장하고 감정이 올라와 음정이 불안해지는 결과를 낳기도 했다.

반면 인기투표 순위 1위를 다투고 있는 임영웅은 안정적이면서도 능수능란한 가창력으로 정통 트로트의 맛을 선사한다는 점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하지만 정동원처럼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듣는 이들의 심금을 울려버리는 타고난 트로트 신동이 어떤 반전의 이야기를 써내려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영탁의 탁배기 가창과 김희재의 끼 넘치는 무대는 물론이고, 매번 신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무대를 선사해 ‘신인선한 아이디어’라는 말을 만들고 있는 신인선이나, ‘진또배기’를 특유의 흥 넘치는 민요가락처럼 불러내는 청국장 보이스 이찬원도 주목할 만하다. 트로트계의 BTS로 불리며 남다른 경륜의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장민호나 댄스가 돋보이는 흥 넘치는 끼쟁이 김수찬도 만만찮다.



물론 준결승과 결승에서 어떤 변수가 생겨날지 알 수 없는 상황이지만, 후보들의 면면으로 그 가능성과 의미를 되새겨 본다면 임영웅의 경우 이 프로그램의 취지와 가장 걸맞는 정통 트로트를 구사하는 인물로서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볼 수 있고, 김호중의 경우는 트로트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차원에서 충분한 우승 후보의 자격을 갖추고 있다 말할 수 있다.

또 이찬원 같은 젊지만 확실한 자기 색깔과 민요가락처럼 흥 넘치게 풀어내는 트로트 스타일이나 정동원처럼 나이는 어려도 정통 트로트의 맛을 그 누구보다 잘 소화해내는 신동 같은 인물들은 트로트의 신세대를 구성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후보들이다. 한 마디로 그 어느 누구를 딱 하나 집어 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14인 모두가 색다른 트로트의 맛을 선보이며 트로트라는 장르의 저변을 넓히는데 부족함이 없었다는 점에서 우승과 상관없이 왕관을 씌워주고픈 마음이 크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건 아마도 이 프로그램의 결과를 바라보는 시청자들의 마음일 것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조선]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