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조승우·류덕환, 이 모범생들이 살아남는 방식
기사입력 :[ 2012-12-06 15:31 ]


- 조승우·류덕환, 연기 스타일도 닮은 꼴

[엔터미디어=소설가 박진규의 옆구리tv] <복숭아나무>의 영화적 완성도를 떠나서 조승우와 류덕환을 샴쌍둥이로 캐스팅한 구혜선 감독의 안목만은 대단하다 싶다. 그만큼 조승우와 류덕환은 비슷한 톤의 형제 같은 배우이다. 이것은 둘 모두 하얀 피부에 이목구비가 그리 화려하진 않으나 단정한 이미지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는 뜻만은 아니다. 부드럽게 내리깔리면서도 사람들을 편안하게 하는 목소리의 톤의 비슷함만을 의미하는 것도 아니다.

조승우와 류덕환 두 사람 모두 비슷한 연기 유전자를 물려받은 것 같기 때문이다. 조승우와 류덕환은 사실 전형적이라고 할 만큼 모범적인 배우이다. 정확한 발음, 감정에 맞는 적절한 표정과 동선, 거기에 인물에 대한 해석까지 작품에 들어가 있는 캐릭터 설정의 오차범위에서 별반 벗어나 있지 않다.

그 둘의 연기는 흔히 우리의 일상 그대로를 옮겨놓은 것 같은 하정우나 송강호의 연기톤과는 다르다. 또 도자기를 굽는 도공처럼 자신의 배역에 있는 힘껏 열정을 투과해 그 캐릭터를 한껏 단단하게 만드는 김명민의 방법도 아니다. 이병헌이나 원빈처럼 눈빛이나 이미지만으로 사람들을 빨아들이는 배우도 아니다.

조승우와 류덕환 두 배우의 연기 빛깔은 강렬한 파랑이나 빨강 같은 원색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두 사람의 연기는 흰색에 가까운 베이지 톤이다. 양털처럼 따스하거나, 혹은 아무것도 들어가지 있지 않은 달콤한 바닐라 아이스크림 맛의 연기.

<신의>에서의 류덕환은 들쑥날쑥한 드라마와 배우들의 연기 속에서 가장 잘 중심을 잘 잡은 배우였다. 김희선과 이민호가 드라마 대본의 문제점과 함께 연기톤이 종종 어긋나는 것과 달리 류덕환은 어떤 대사와 상황이 주어지든 처음에 자신이 분석한 공민왕을 잃지 않는 듯했다.



류덕환의 연기는 배역에 대한 감각이라기보다 배역에 대한 믿음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 어린 배우가 어떻게 자신의 배역에 그렇게 믿음을 가지게 되었는지 종종 신기하다는 생각이 든다. <천하장사 마돈나>의 오동구는 그런 류덕환의 믿음이 잘 드러난 캐릭터였다. 여성이 되기를 꿈꾸는 씨름왕 오동구는 자칫하면 눈살을 찌푸리게 하거나 혹은 우스꽝스러워지기 좋은 역할이었다.

아마 류덕환 비슷한 나이 또래의 다른 배우들이 이 역을 맡았다면 어떻게든 과장된 이미지를 만들려고 애썼을 것 같다. 하지만 류덕환은 차분히 오동구를 믿고 오동구에 스며들어 오동구를 만들어냈다. 영화 속에서 상황에 따라 오동구는 때로는 웃기고 때로는 불쌍하고 때로는 귀엽지만 거기에는 조금의 과장도 없다. 그저 여성이 되기를 꿈꾸나 어쩔 수 없이 천하장사까지 하게 되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소년 오동구가 있을 뿐이다.

<말아톤>의 주인공을 연기했던 조승우도 마찬가지였다. 초원이 다리는 백만 불짜리 다리라는 대사가 찡하게 들리는 데는 어떠한 과장이나 수식도 필요 없다. 배우가 초원이라는 자폐아 캐릭터를 감상적으로 압도하는 대신 그 안에 스며들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드라마에 도전한 조승우는 <마의>에서도 백광현이라는 조선시대 마의를 살아 있는 인물로 만드는 데 성공한 것처럼 보인다.



사실 <허준>과 <대장금>을 대표로하는 이병훈표 사극의 주인공들은 살아 있는 인물들이 아니다. 그들은 모두 전래동화 속의 착한 주인공들과 판박이다. 인간적인 오욕칠정이 들끓는 게 아니라 ‘착한 의지’만이 존재하는 인물인 것 같다. 그러니까 출생부터 죽음까지 평면적일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허준>에서 전광렬은 뚝심 있는 머슴 같은 연기로 그 캐릭터를 살렸다. <대장금>에서 이영애는 아름다운 외모로 천사 대장금을 시청자들에게 설득시켰다. 그렇다면 조승우는 <마의>에서 백광현을 어떻게 살려나가고 있을까? 백광현 역시 지극히 착한 놈이다. 다만 허준과 다른 점이라면 허준이 어딘지 외골수 같은 느낌이 있다면 백광현은 젊고 혈기왕성하고 착한 놈이라는 차이점이 있을 뿐이다. 조승우는 백광현에게 젊음과 진실을 선물한다.

조승우의 연기는 사실 사극의 전통적인 연기라기보다는 연극무대의 연기 같은 느낌이 없지 않아 있다. 드라마 초반부에 조승우의 연기가 비판 받았던 까닭은 아마 거기에 있을 것 같다. 그러나 이러한 과장들이 평면적인 백광현에게 어떤 힘을 실어주고 있다는 건 부정하기 어렵다. 아픈 말에게 시술하고 쓰다듬을 때의 백광현의 눈빛, 그리고 자신의 믿음에 대해 다른 사람들을 설득할 때의 눈빛. 조승우의 백광현의 ‘진실’을 믿는 진실한 연기 덕에 이 평평한 캐릭터는 어느새 드라마가 시작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생생한 호흡을 얻는다.


칼럼니스트 박진규 pillgoo9@gmail.com


[사진=MBC, 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