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걸그룹, 벗어도 별다른 효과 없는 이유
기사입력 :[ 2013-06-28 10:02 ]


걸그룹 노출 경쟁, 과연 효과는 있었을까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걸그룹들의 섹시 경쟁에 대한 선정성 비판은 이제 너무 흔해서 식상해져버렸다. 제 아무리 비판의 목소리가 나와도, 너도 나도 벗고 벌리고 쓰다듬고 엉덩이를 대놓고 흔들어대는 통에 선정성을 비판하는 글들마저 마치 그들을 홍보하는 꼴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선정성에 대한 논란은 차치하고, 그 실효성에 대해 얘기해보자. 과연 이런 섹시 경쟁 마케팅은 효과가 있는 것일까.

먼저 대중들을 주목시키는 방법으로는 분명 효과가 있다. 결국 걸그룹들이 노출 경쟁을 벌이는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너무 많은 걸그룹들이 쏟아져 나오는 데 있다. 따라서 아무런 콘셉트 없이 등장했다가는 그저 묻혀버릴 판이다. 적어도 인터넷에 화제가 될 만큼의 주목도를 확보한 후에야 대중들에게 자신들의 음악이 비로소 들리기 시작하기 때문에 티저나 뮤직비디오, 쇼케이스에서의 이벤트가 과감해지는 것.

애프터스쿨의 핫팬츠 차림으로 추는 봉 댄스, 달샤벳의 치마를 열어젖히는 동작, 걸스데이의 입었는지 안 입었는지 알쏭달쏭하게 만드는 하의실종에 꼬리를 흔드는 동작은 과감하다기보다는 너무 과해서 보는 이들이 민망해질 정도다. 팬티에 가까운 의상이나 티저를 통한 팬티 노출도 마찬가지다. 이승철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민다리에 티저 팬티에 착시의상? 이런 식으로 활동시키는 건 옳지 않습니다.”라는 글까지 남긴 데는 이미 너무 포화상태가 되어버린 작금의 섹시경쟁을 에둘러 보여준다.

선정성은 퍼포먼스뿐만이 아니다. 몇몇 걸그룹의 노래는 가사가 지나치게 성을 노골적으로 상품화하는 인상이 짙다. 대표적인 노래가 달샤벳의 ‘내 다리를 봐’다. 이 노래의 가사는 ‘눈말고 다리를’ 보라고 하고 ‘손을 놓고 나를 안으라’고 하면서 ‘고민은 그만’하라고 부추긴다. 시쳇말로 ‘진도 나가자’는 말을 이렇게 노골적으로 가사에 담아낸다는 것이 쑥스럽지도 않은 모양이다. 걸스데이의 ‘여자 대통령’ 같은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 노래는 ‘우리나라 대통령도 이제 여자분이신데’ 네가 먼저 다가가서 ‘키스하라’고 말한다. 도대체 여자 대통령과 키스가 무슨 상관이 있는지 모르겠다.



이러한 선정적인 가사를 이들은 ‘당당한 여성’이라고 포장하는 중이다. 하지만 성적으로 자신을 과감하게 노출하고 어필하며 때로는 공격적으로 애정 행위를 하는 것이 ‘당당한 여성’의 징표일까. 이것은 그냥 스스로 적극적으로 자신을 성 상품화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당당한 여성’이란 그런 누군가의 시선이나 관계에 포획되지 않고 스스로 자신의 삶을 선택하고 살아가는 여성을 말하는 것이 아니었던가. 이런 행위들을 ‘당당한 여성’이라 오도하는 것은 자칫 청소년들에게는 심각한 착각을 만들어낼 수 있다.

그렇다면 이들 소위 당당한(?) 걸그룹들의 섹시 경쟁은 과연 효과가 있었을까. 달샤벳은 처음 퍼포먼스를 보였을 때만 살짝 순위에 올랐다가 금세 잊혀져 버렸고, 애프터스쿨은 그 파격적인 봉춤 퍼포먼스로 시선을 끌었을 뿐 노래와 연동되지 않는 바람에 역시 금세 대중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 걸스데이는 이제 시작이지만 역시 비슷한 과정을 겪을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물론 섹시 퍼포먼스나 의상, 티저를 보이고도 살아남은 이들도 있다. 김예림이나 이효리, 씨스타 등이 그들이다. 하지만 이들이 살아남은 것은 섹시 콘셉트가 아니라 음악 자체의 힘 때문이다. 너무 많은 여자 가수들이 경쟁을 하기에 어떤 식으로든 주목시키기 위한 마케팅으로서의 섹시 콘셉트를 내세웠지만, 이들은 좋은 음악으로 그 주목도를 일회적인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것으로 이끌었다. 결국 제 아무리 벗고 나와도 음악이 받쳐주지 않으면 금세 시들해져버린다는 것이다.

이른바 섹시 콘셉트의 가장 큰 문제는 점점 높은 강도의 자극으로만 이어질 수 있을 뿐, 그 걸그룹의 음악적인 성취와는 점점 멀어질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또한 지나친 시각에의 집착은 오히려 음악이 들리지 않는 결과로 이어진다. 결국 가수에게 남는 건 음악이다. 섹시 콘셉트가 모두 나쁘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중요한 건 본말이 전도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이다. 봉춤을 보여주기 위해 ‘첫사랑’이라는 곡이 맞춰진 듯한 느낌, 치마를 열어젖히는 동작을 보여주기 위해 ‘내 다리를 봐’라는 노래가 만들어진 듯한 이런 느낌으로는 이들 걸 그룹들의 미래는 지극히 어둡다고 말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