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크레용팝·‘트로트X’, 이게 바로 트로트의 진가
기사입력 :[ 2014-04-03 15:27 ]


트로트가 올드해? 편견 깨는 크레용팝과 ‘트로트엑스’

[엔터미디어=정덕현] 이번엔 헬멧 대신 보자기, 체육복 대신 밭일이라도 나갈 것 같은 모시적삼이다. ‘빠빠빠’라는 곡 하나로 단박에 스타덤에 오른 크레용팝이 새로 들고 나온 ‘어이(Uh-ee)’라는 곡의 의상 콘셉트. 이런 의상을 입게 된 것은 아마도 이들이 들고 나온 장르가 트로트이기 때문일 게다. 일렉트로닉 사운드로 재해석된 트로트는 크레용팝의 발랄한 댄스와 기묘하게 어우러진다. 물론 크레용팝이 부르는 트로트풍의 노래 역시 마치 시골장터의 품바를 보는 듯 정겹고 구수하다.

트로트 하면 어딘지 올드하다고 여겼던 분들이라면 이 뮤직비디오를 보고 새로운 느낌을 가지게 될 것이다. 거기에는 올드하다기보다는 어딘지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마음 한 구석이 훈훈해지는 정감이 느껴진다. 그 정감은 일렉트로닉 사운드 같은 차가운 기계음 속에서도 사라지지 않는다. 이것은 아마도 트로트가 가진 힘일 것이다. 제 아무리 세련된 팝에 우리의 귀가 유혹되면서도 트로트가 가진 그 ‘뽕’의 힘에 순간 무력해지는 것은.

Mnet <트로트 엑스>라는 프로그램을 들여다보면 이 트로트가 가진 힘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아리가또 고자이마스’라는 인터넷에서는 이미 유명한 뮤직비디오의 주인공인 힙합 듀오 디오지가 ‘무조건’을 일렉트로닉과 접목시켜 보여준 무대는 대표적인 사례다. 트로트는 랩과 힙합을 섞어도 잘 어울릴 수 있는 그런 장르였다. 여기에 좌중을 휘어잡는 무대매너와 코믹댄스까지. 트로트의 세계는 무한히 열린 가능성이라는 걸 디오지는 보여주었다.

단 한 번의 출연으로 화제가 된 목회자 구자억은 트로트를 통한 찬양사역이라는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 그가 부른 ‘참말이여’는 트로트가 찬양의 무대에서도 어색하지 않다는 걸 보여주었다. 특히 이 곡의 구성진 사투리가 섞인 가사는 듣는 이들을 흥겹게 만들었고, 무겁지 않게 지친 대중들에게 웃음과 즐거움으로 힘을 주기에 충분했다. 또 성악 전공자 유채훈이 부른 트로트는 또한 클래식과도 잘 어울렸다. 시원스런 성악 창법으로 부른 노래는 트로트 특유의 감성과 어우러져 마치 사연을 담은 뮤지컬 한 편을 보는 듯한 느낌을 선사했다.



한때 ‘뽕’ 필(feel)은 가요 히트의 중요한 요소로 제시되곤 했었다. 트로트가 아니라도 그 트로트적인 감성이 묻어나는 곡이라야 대중적인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것. 오랜 세월 조용필을 전설로 세웠던 것은 그 밑바탕에 깔린 국악적인 감성까지를 느끼게 해주는 ‘뽕’ 필이라는 건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물론 조용필은 최근 트렌드에 맞게 그 색채를 지워내고 새로운 창법을 구사하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그 감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신세대 걸 그룹인 오렌지 캬라멜의 노래 속에도 트로트적인 감성은 묻어난다. ‘까탈레나’ 같은 곡은 그 트로트적 감성에 인도 전통음악이 어우러지면서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낸 곡이다. 이처럼 트로트는 젊은 세대와 멀리 떨어져 있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트로트를 올드하게 만드는 것은 결국 그런 선입견이다. 현재적인 재해석은 트로트가 가진 지극히 한국적인 감성의 가능성을 열리게 해준다.

올드하다는 표현은 아마도 세련되지 못했다는 얘기일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만듦새의 문제이지 장르 그 자체의 문제는 되지 못한다. 결국 트로트라도 어떻게 만들어내느냐에 따라 충분히 세련되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젊은 세대와 유리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것만이 젊은 감성을 트로트에 수혈할 수 있는 방법일 테니 말이다. 그런 점에서 크레용팝의 트로트 도전이나 <트로트엑스> 같은 프로그램의 시도는 대단히 의미 있는 일이라 할 수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크롬엔터테인먼트, Mnet]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