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신의 선물’이라는 복잡한 미로를 즐기는 방법
기사입력 :[ 2014-04-15 16:16 ]


‘신의 선물’, 이보영의 좌충우돌을 따라가다 보면

[엔터미디어=정덕현] 시작만 하면 누가 누구와 사랑하게 되고 또 누가 그들을 방해하게 될지 그리고 심지어는 결론이 어떻게 날 것인지를 바로 알게 되는 기성의 멜로드라마나 가족드라마에 익숙한 시청자들에게 <신의 선물 14일>은 하나의 복잡한 미로다. 하나의 문제가 해결되는가 싶으면 또 다른 문제가 등장하고, 믿었던 인물들은 계속 해서 용의선상으로 올라온다.

그것도 적당한 속도가 아니라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기동찬(조승우)의 옷을 입은 자가 수정을 살해하는 장면이 찍힌 사진으로 그가 용의자로 몰리지만 그것은 곧 김수현(이보영)이 제시하는 알리바이에 의해 부정된다. 그러자 기동찬은 수정의 살인자로 지목한 자신의 형이 사실은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거짓증언을 했음을 알게 된다. 결국 기동찬과 김수현이 다시 14일 전으로 되돌려진 건 둘 다 각각 기동호(정은표)와 샛별이(김유빈)를 그렇게 만든 동일범을 잡으라는 뜻인 것.

미스터리한 인물인 추병우 회장(신구)은 갑자기 기동찬을 불러 단서 하나를 제공한다. 그것은 용의자로 생각했던 인물과 대통령이 함께 찍은 사진. 그것을 보고 기동찬은 샛별이를 납치한 것이 사형을 구형하려는 대통령의 정치적인 쇼라는 것을 알아챈다. 그리고 그 사실을 김수현에게 알리자 마침 대통령과 함께 있던 김수현은 그의 손녀를 위협하며 샛별이를 풀어 달라 요구했다. 이 정도의 이야기가 한 회에 그것도 후반부에 집중적으로 다뤄진다는 건 이 드라마가 얼마나 빠른 속도로 흘러가고 있는가를 잘 말해준다.

결코 즐기기가 만만찮은 작품인 것만은 분명하다. 하지만 그렇다고 이 미로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시선을 주인공에게 맞춰야 한다는 점이다. 너무 많은 인물들이 등장하기 때문에 자꾸 시선을 흩트리다보면 길을 잃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니 김수현의 시점에 맞춰 그 감정라인과 추리를 따라가는 것만으로 이 복잡한 미로는 거꾸로 흥미로운 이야기 체험이 될 수 있다.



큰 저항감 없이 김수현의 좌충우돌을 따라가다 보면 마치 롤러코스터를 타는 듯한 속도감마저 느낄 수 있다. 물론 그 빠른 속도 위에서도 끊임없이 생각해야 한다. 그것이 김수현의 처지이기 때문이다. 김수현이 계속 용의자들을 추정하고 그 증거들을 수집하는 과정들은 결국 제 각각 흩어져 있는 듯한 인물과 스토리가 뒤로 갈수록 하나로 묶여지는 경험을 하게 만든다. 이것은 마치 퍼즐을 맞추는 즐거움에 비견된다.

사실 이런 장르의 드라마는 다 지나고 나면 조금은 허탈해지기 마련이다. 전체 그림을 보여주기보다는 부분 부분을 보여주면서 계속 시청자들에게 기대와 배반을 맛보게 해주기 때문이다. 따라서 결과는 그다지 중요한 일이 아니다. 물론 생각보다 거대한 사건이 뒤에 숨겨져 있을 것이고 그것이 주는 놀라움 같은 것이 있겠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건 과정 그 자체를 즐기는 것이다.

시청자들은 흔히 너무 많은 에피소드와 빠른 전개를 못견뎌한다. 지금껏 보던 드라마 패턴과 다르기 때문이다. 하지만 뻔해 보이는 앙상한 줄거리의 이야기보다는 다소 복잡해도 풍성한 에피소드가 쏟아져 나오는 이야기가 훨씬 즐길만한 것이 아닐까. 속도감과 복잡함을 풍부함으로 받아들인다면 <신의 선물 14일>은 그 어떤 드라마보다 짜릿한 경험을 가능하게 해주는 드라마로 느껴질 것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