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카라 새 멤버 충원에 유독 싸늘한 이유
기사입력 :[ 2014-05-15 10:14 ]


카라는 팬들과의 의리를 제대로 지켜내고 있는가

[엔터미디어=정덕현의 이슈공감] 걸 그룹 카라의 새 멤버 영입 발표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강지영과 니콜의 탈퇴로 박규리, 한승연, 구하라가 남아 있지만 음악적인 완성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새 멤버 투입이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를테면 니콜이 빠진 카라에서 랩 파트는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다. 그리고 이것은 퍼포먼스에도 그대로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새 멤버 투입이 절실했다고 하더라도 이런 식의 일방적인 통보는 어딘지 잘못된 느낌을 만든다. 카라의 소속사인 DSP 미디어는 케이블 채널인 MBC 뮤직에서 오는 27일부터 오디션 프로그램인 <카라 프로젝트>를 통해 새 멤버를 뽑겠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지난 14일 첫 후보 소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여기에 대해 팬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DSP 미디어측이 <카라 프로젝트>를 통해 기대하는 건 분명하다. 우선 멤버 충원도 할 수 있고,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서 하면 자연스럽게 팬들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으며, 또 설사 카라 멤버가 되지 못한 후보자들도 오디션이 만들어낸 눈도장으로 또 다른 그룹의 가능성을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 마디로 꿩 먹고 알 먹는 기획이라 여기는 것.

하지만 여기에는 근본적으로 잘못된 지점이 있다. 그것은 카라의 멤버 탈퇴가 있기 전 5인의 카라를 여전히 완전체로 여기고 있는 팬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점이다. 니콜이 지난 1월에 그리고 강지영이 4월에 카라를 탈퇴했다. 그리고 이제 겨우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팬들로서는 여전히 기존 5인의 카라에 대한 기대감과 아쉬움 등으로 제대로 된 마음의 정리를 할 시간적 여유도 없었다. 그런데 덜컥 새 멤버라니 당연히 반발이 나올 수밖에.

또한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한 멤버 충원이라는 나름대로의 대안을 내놓았지만 과연 이게 올바른 선택인지도 미지수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기본적으로 경쟁적인 구도를 만들어낼 수밖에 없다. 따라서 누군가 합격을 하면 누군가는 불합격을 당해야 한다. 팬 입장에서 자신이 지지한 후보자가 탈락하게 된다면 그 이중적인 상실감은 어떻게 할 것인가.



최근 카라가 보이는 일련의 행보들은 과연 팬들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인지가 의심스러운 구석이 더 많다. 아이돌의 팬덤은 그 핵심이 요즘 시쳇말로 ‘의리’에 있다. 어려웠던 시기부터 줄곧 의리 있게 팬들은 그녀들 옆에 있어주었고 드디어 톱 아이돌로 성장했을 때도 여전히 그 옆을 지키며 박수와 환호를 보내주었다. 노래가 같아도 패키지만 다르다면 무조건 사주는 ‘의리’ 구매는 당연한 것이었다. 자칫 논란에 휘말렸을 때도 팬들은 그들을 감싸주는 의리를 보여주었다.

그런데 지금 카라가 하는 행보들은 ‘의리’와는 거리가 멀다. 탈퇴 선언을 했을 때 니콜은 소속사인 DSP미디어와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지만 카라 활동은 계속 하고 싶다는 애매모호한 의견을 내비친 적이 있다. 이것은 물론 아쉬워하는 팬들을 염두에 두고 한 말이겠지만 다른 식으로 들으면 소속사 계약을 벗어나 자신을 위한 시간을 가지면서 동시에 카라 활동도 하겠다는 식으로도 들린다. 불가능한 이야기다. 결국 자신의 탈퇴 문제를 소속사의 문제로 떠넘긴 것이나 마찬가지다.

지난 2011년 이미 카라 해체 이야기가 나왔고, 그때부터 이미 팬들은 큰 상처를 입었다. 당시 해체설이 나온 이유도 그 근본적인 원인을 들여다보면 어설픈 매니지먼트와 돈 문제가 깔려 있었다. 정상에 올라 팬들이 변함없는 의리로 지지를 보내고 있을 때 카라는 팬들을 먼저 생각하기보다는 자신들의 개인적인 이익에 더 몰두하는 모습으로 비춰지곤 했다. 결국 멤버의 탈퇴와 독자노선 선언은 그 결과인 셈이다.

해외의 경우 팀의 멤버 한 명이 빠지게 되어 팀이 해체된 사례는 비일비재하다. 드러머인 존 보냄이 사망하자 해체된 레드제플린이 그렇고, 존 레논이 사망하자 역시 해체된 비틀즈가 그렇다. 물론 모든 팀이 그런 결정을 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 팀들이 레전드로 남게 된 것은 그 한 명이 대체불가라는 걸 인정하면서 팀으로서의 의리를 지켜냈기 때문이다. 이것은 또한 그들을 응원해주던 팬들에 대한 의리이기도 하다.

과연 카라는 팬들과의 의리를 제대로 지켜내고 있는가. 이미 몇 차례에 걸친 상처만 계속해서 주고 있는 건 아닌가. 힘겹던 시절부터 줄곧 지켜봐주고 그 성장에 박수를 쳐준 팬들에 대한 배려 없는 일련의 행보들은 그 팬덤마저 등 돌리게 만드는 이유다. 마음으로 기존 멤버들을 보내지도 못했는데 새 멤버 영입을 위한 오디션이라니.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일이 아닌가.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DSP미디어]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