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슈스케6’ 윤종신 심사에 담긴 가요계 슬픈 현실
기사입력 :[ 2014-08-30 07:58 ]


‘슈퍼스타K6’가 꿈꾸는 다양성이 즐거움인 가요계는

[엔터미디어=정덕현] “칭찬하고 싶은 거는 요즘 사람들은 노래에다가 고민을 안 실어요. 요즘 차트 쭉 봐보세요. 고민하는 노래를 차트에서는 볼 수가 없어요. 사랑까지도 얘기 안 해. 끌림 정도? 고민이 있는 노래들을 좀 해야 될 거 같아요. 근데 그게 유일하게 오디션인 거 같아요. 오디션에 나오면 고민 있는 노래도 하고 사랑 노래도 하거든요. 김필씨처럼 이렇게 자기 고민도 슬픔도 노래에 녹아내는 싱어송라이터들이 제발 좀 마켓의 선두에 서서 끌고 가는 일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되게 탐나는 사람, 탐나는 목소리 잘 들었습니다.”

외할아버지가 ‘빨간 구두 아가씨’의 작곡가라는 김필이 부른 자작곡 ‘Cry’를 듣고 난 후 윤종신은 이례적으로 우리 가요계의 현실을 꼬집었다. 그의 말대로 언젠가부터 우리 가요계 순위 차트에서 ‘고민의 흔적’이 보이는 노래를 찾는 건 쉽지 않은 일이 되었다. 귀로 들리고 눈으로 보이지만 정작 마음을 울리는 곡이 잘 보이지 않게 된 것. 오디션 프로그램이 그나마 유일하게 대중들의 마음을 흔드는 감동을 주는 이유는 윤종신의 말처럼 그 고민이 묻어난 노래들을 들을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것은 <슈퍼스타K>가 초창기부터 꿈꾸던 가요계의 그림이다. <슈퍼스타K>를 처음 만들었던 김용범 PD는 당시 대형기획사들이 가요계를 주도하면서 20대들이 설 수 있는 무대가 사라져버린 현실에 주목했다고 말한 적이 있다. 즉 아이돌 그룹을 연습생으로 일찍 뽑아 기획사에서 만들다보니 10대를 넘어서면 실력이 있어도 그들을 받아줄 곳이 없었다는 것. 왜곡된 가요계 현실에서 소외된 그들이 서서 부를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한 것이 <슈퍼스타K>였다.

<슈퍼스타K6>의 심사위원인 윤종신의 심사를 듣다보면 다시금 이 오디션 프로그램의 초심이 떠오른다. 미국에서 온 엘리트 커플 리다 같은 듀오는 윤종신의 말처럼 <슈퍼스타K>를 통해 발굴될 수 있는 스타일의 가수가 분명하다. 투개월을 닮은 그들에게 윤종신은 “투개월을 처음 봤을 때보다 훨씬 더 발전된 형태”라고 말했다. 실제로 리다의 율리양의 톤은 기성 가수들조차 갖고 싶은 목소리임에 분명했다. 완전체가 아닌 가능성을 보는 것이고, 또 기성 가요계에 어울리는 목소리가 아니라 차별화된 목소리를 찾는 것. 윤종신에게서는 그게 느껴졌다.

역시 제이슨 므라즈의 느낌을 담아 싸이의 ‘젠틀맨’을 부른 미국에서 온 듀오 하유에게도 윤종신은 “소리를 막 지르지 않고도 활동을 잘 해나가는 팀들이 많잖아요. 스타일리시하게. 그래서 이 사람들이 좀 스타일이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목소리를 질러대기 보다는 조근 조근 불러도 느낌이 있는 가수 역시 우리네 가요계에서는 흔치 않은 모습들이다.



모델 같은 외모를 가진 조하문의 아들 재스퍼 조가 부른 ‘이별의 종착역’을 듣고 윤종신은 “눈감고 고개를 기울이고 부를 때 아빠의 모습이 확 지나가는 거예요. 이별의 종착역이란 노래를 이런 곡 갖고 나오면 대부분 어떻게 변주하는지 예상이 나오는데 정말 생각지도 않게 변주를 해서 깜짝 놀랐어요. 아빠 재능이 충분이 갔고 아주 창의적인 창법도 많이 중간 중간 봤고 기대를 한 번 해볼게요.”라고 말했다. 타고난 외모와 달리 진정성 있는 노래에서 더 많은 가능성을 발견하고 있는 것.

카페에서 노래를 한다는 김명기가 에릭 크랩튼의 ‘Change the world’를 불렀을 때도 윤종신은 진심을 담아 “명기씨 같이 톤 좋은 분들이 성공했으면 좋겠어요. <슈퍼스타K>의 성공작으로 명기씨가 남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라고 축복의 말을 건넸다. 김범수의 말처럼 ‘엄청난 목소리’를 가진 김명기라는 가수 같은 가수들이 만들어낼 다양성이 살아있는 가요계를 꿈꾸게 만드는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윤종신의 심사에 담겨진 것은 <슈퍼스타K>가 꿈꾸는 가요계의 그림이다. <슈퍼스타K>를 필두로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생겨나면서 과거처럼 기존 기획사 중심의 가요계는 실제로 조금씩 변화해 가고 있다. 늘 그 나물에 그 밥 같은 노래를 듣다가 이 <슈퍼스타K>라는 다양한 목소리들의 보고를 듣고 나면 새삼 세상은 넓고 아직 발굴되지 않은 보석 같은 목소리들은 넘쳐난다는 걸 발견하곤 한다. 아마도 이건 <슈퍼스타K>가 6년째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이유가 될 것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net]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