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나가수’ 김범수의 유쾌한 도발, 성공할까?
기사입력 :[ 2011-06-12 11:03 ]


- ‘나가수’ 기사회생, 김범수 ‘겟 올라잇’에 달렸다

[서병기의 핫이슈]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가 지나치게 무겁다. 가수는 서바이벌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다. 일주일내내 ‘나가수’를 생각할 정도로 긴장감이 대단했다. 청중평가단과 시청자들도 ‘나가수’를 편안하게 감상할 수 없다. 그러다보니 프로그램이 전반적으로 경직된 느낌이다. 임재범이 하차하고 옥주현이 투입되면서 ‘나가수’에 대한 네티즌의 정서가 부정적으로 변했지만 그래도 ‘나가수’ 가수의 경연은 만만치 않은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다.
 
비주얼과 퍼포먼스 위주의 가수들이 TV를 장악한 상황에서 가창력이 뛰어난 가수들이 오랜만에 나왔으니 진짜 가수의 노래를 감상하는 대중도 진지해질 수밖에 없었다. 오죽하면 ‘신들의 무대’(신들의 무대라는 말은 그만 사용해야 한다)라는 말까지 사용했을까.
 
가수들도 이런 분위기속에서 고음지르기, 악쓰기, 열창 스타일을 선보여 대중에게 확실하게 자신을 부각시키려 했다. 이제 ‘나가수’의 분위기도 조금 바뀌어야 한다. 지금처럼 무거운 스타일로 계속 가기는 어렵다. 가수들도 힘들고, 시청자도 힘들다. 조금 더 가벼워지고 편안해져야 한다.
 
‘나가수’는 음악 프로그램이 아닌 예능 프로그램이다. 음악을 들려주는 예능프로그램이다. 음악 프로그램은 가수들이 노래만 부르면 되지만 음악예능은 새로운 스토리와 캐릭터를 요구한다. 음악예능은 무거운 분위기로만 갈 수는 없다.

그런 점에서 김범수의 유쾌한 도발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 앙드레 김 의상을 입고 나와 코믹한 느낌을 주었고, 남진의 ‘님과 함께’를 부르며 막춤을 추며 흥에 겨워 ‘겟 올라잇’을 외쳤다. 심지어 매니저인 개그맨 박명수를 무대에 올려 쪼쪼댄스를 추게 했다. 김범수는 무거운 무대가 아닌 가벼운 무대를 생각하고 있었다. 노래를 부르는 자신도 즐기고, 청중평가단이나 시청자도 즐길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였다.
 
만약 박명수가 김범수의 코믹한 의상 스타일을 기획하고 쪼쪼댄스를 추는 것을 제의했다면 욕을 먹었을지도 모른다. 김범수가 직접 제안했기에 시청자들도 재미있는 변신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범수의 이런 시도는 다소 위험부담이 있었다. 자칫 “장난치러 나왔나”와 같은 소리를 들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김범수는 타이밍이 가장 적절했다. ‘나가수’에는 뭔가 터닝 포인트가 필요했는데 김범수가 이 모멘텀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다. ‘나가수’가 지나치게 무겁고 불편한 분위기, 옥주현과 신정수 PD에까지 이어지는 네티즌의 공격 등으로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시점에서 김범수의 가벼워지려는 시도와 변신은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다.



‘나가수’에 출연하는 다른 가수들도 모두 김범수처럼 가벼워지라는 말은 아니다. 김범수는 자신의 무대를 즐기면서도 보여줄 건 다 보여주고 있다. 발라드에서 시작해 록과 댄스까지 시도했다. 김범수라고 긴장을 안하는 건 아니겠지만 재치를 발휘하며 여유를 보이고 있다. 그런 모습이 김범수와 무척 잘 어울린다. 다른 가수들도 김범수처럼 자신과 어울리는 변화와 변신은 시도할 필요가 있다.
 
만약 김범수가 ‘나가수’ 1~2회때의 긴장감을 계속 유지한 채 그 모습 그대로 계속 갔다면 시청자들도 지루함과 답답함을 느꼈을 것이다. 김범수는 오래전 이미 미국 빌보드 ‘핫 싱글즈 세일즈’에서 51위를 기록할 정도로 노래를 잘 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인정한다. 그러니 이제 비주얼 담당이 되어도 문제 될 게 없다.

김범수의 코믹한 변신에 대해 시청자들도 좋은 평가를 내려주고 있다. 이는 ‘나가수’가 참고해야할 한 방향이기도 하다.
 

칼럼니스트 서병기 < 헤럴드경제 기자 > wp@heraldm.com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