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최고의 사랑’ 윤필주 선생이 악당들을 물리치는 방식
기사입력 :[ 2011-06-17 14:00 ]


[엔터미디어=정석희의 TV 돋보기] MBC <최고의 사랑>의 윤필주(윤계상) 선생은 마치 하늘에서 뚝 떨어진 양 갖출 걸 다 갖춘 남자다. 그야말로 스타크래프트 게임의 ‘사기유닛’이 따로 없다. 허나 어차피 비현실적인 인물이거늘 그가 가진 능력이나 기술치를 일일이 늘어놓은들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다만 재미삼아 유달리 마음에 드는 점을 굳이 하나 꼽아 보자면 이 드라마의 주인공이자 그가 좋아하는 구애정(공효진)을 괴롭히는 캐릭터들을 다루는 방식이다. 크게 언성을 높이지도, 그렇다고 비아냥거리지도 않으면서 끝까지 점잖음을 잃지 않은 채 악의 무리를 제압하는 그의 기술에 늘 감탄을 금할 수 없으니까.

이미 독고진(차승원)에게 마음을 빼앗긴 구애정으로서는 짐작도 못할 일이지만 어머니(박원숙)와 강세리(유인나)의 연합을 남몰래 초반 저지한 것도 우리의 윤필주 선생이 아니던가. 세상만사 모두 제 뜻대로 굴러가야 직성이 풀리는 청순한 두뇌의 이 두 여성이 만약 힘을 합해 제대로 뭔가를 도모했다면 차마 감당 못할 일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어머니고, 강세리이고, 힘 쓸 생각 변변히 못하고 사전 제압당하지 않았나. 자신에게 거절당한 강세리가 혹여 억하심정에 뭔 일이라도 저지를까봐 찾아와 타이르던 순간에는 평소 모습과 달리 단호한 카리스마까지 엿보였다. 강세리가 고맙게도 더 이상 악녀 캐릭터로 발전하지 않았고, 그래서 밉상으로 찍히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 모두가 그 덕인 것이다.

특히나 어머니(박원숙)를 다루는 기술에 있어서는 가히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사실 박원숙 씨만큼 못된 시어머니나 남자 친구 어머니 역할을 많이 해온 연기자도 드물지 싶다. 떡줄 사람은 생각도 않건만 자기 아들과 엮일까봐 미리 전전긍긍해하던 MBC <별은 내 가슴에>의 송 여사를 비롯하여 <12월의 열대야>에서도, <겨울새>에서도 모질고 사악한 시어머니 노릇을 실감나게 연기했다. 흥미로운 건 <12월의 열대야>에서의 아들 민지환(신성우)이나 <겨울새>에서의 아들 주경우(윤상현)나 모두 윤필주 선생과 마찬가지로 잘나가는 의사라는 사실.




겉으론 교양 있고 기품이 넘치지만 속내는 누구보다 속물인 이 어머니들의 공통적인 취미는 깜냥도 안 되는 주제에 잘난 아들을 차지한 며느리 괴롭히기였는데, 그러나 딱하게도 그녀들의 아들은 그악스러운 자신의 어머니로부터 아내를 보호하지 못했었다. 그에 반해 우리의 윤필주 선생은 이 얼마나 든든한가 말이다. 물론 앞서의 어머니들과는 달리 귀여운 구석이 있는 어머니이긴 하나 어머니를 농담을 섞어 가며 협박했다 달랬다 하며 어르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감탄사가 절로 나왔었다.

하지만 사람의 마음을 얻기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라는 건 맞는 말인가 보다. 사기유닛인 그조차 구애정의 마음을 얻는 데엔 실패했으니까. “도대체 폴은 언제까지 니나에게 매달릴 거래요?”라는 강세리의 질문에 그는 “니나가 울지 않을 때까지.”라고 답했다. 어느 날, 구애정의 눈물이 마르는 순간이 오면 당연히 그녀 곁에는 얼씬도 않을 윤필주 선생, 그도 부디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칼럼니스트 정석희 soyow@entermedia.co.kr
그림 정덕주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