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유동근·이유리, 주인공 아니라고 미안할 필요 없다
기사입력 :[ 2015-01-04 12:42 ]


유동근과 이유리, 연기대상 주인공만? 천만에!

[엔터미디어=이만수 기자] KBS 연기대상을 탄 유동근은 단상에 올라 제일 먼저 함께 <정도전>에서 열연을 펼쳤던 조재현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건넸다. <정도전>의 주인공인 조재현이 상을 받지 못하고 대신 자신이 받은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이 묻어나는 대목이었다. MBC 연기대상을 탄 이유리 역시 단상에서 수상소감을 말하며 <왔다 장보리>의 주연으로 함께 연기한 오연서에 대한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그녀가 아니었다면 자신이 이렇게 해내기 어려웠을 거라는 것.

KBS와 MBC의 2014년 연기대상은 이렇게 주인공이 아닌 인물에게 돌아갔다. 유동근의 대상에는 <정도전>의 성과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그것과 함께 지금 현재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방영중인 <가족끼리 왜 이래>의 성과가 합쳐진 결과였다. 이유리의 대상은 이미 점쳐진 결과이긴 하지만 이번 MBC 연기대상이 실시간 투표로 이뤄지면서 사실상 확정된 일이기도 하다.

본래 연기대상은 그 이름에 걸맞게 ‘연기’가 선택의 기준이 되어야 하는 상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주인공상’이 되기 일쑤였다. 그나마 그 틀을 깼던 건 과거 <선덕여왕>에서 미실 역할을 한 고현정이 상을 받아간 것이었다. 이번 <왔다 장보리>에서 악역으로 대상을 받은 이유리는 바로 그런 점 때문에 더욱 주목받았다.

<정도전>의 유동근 역시 마찬가지다. 사극을 보면 드라마의 중심 축을 만들어주는 중견배우들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사극이 시상대에 오르면 주인공에게 상을 주는 것이 관례처럼 되어 있었다. <정도전>은 유동근이나 박영규 같은 연기자가 있어 그 드라마가 힘을 발휘한 면이 분명히 있다. 그러니 그들의 연기를 치하하는 상은 당연한 일일 것이다.



투표로 상을 받은 이유리의 경우를 보면 이제 대중들의 시선도 성공한 드라마라고 해서 단지 주인공에만 집중되지는 않는다는 걸 말해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심지어 근거 없는 마녀사냥이 벌어진 오연서의 표정 논란은 주조연의 역전된 상황을 보여주기도 했다. 대중들이 오연서의 표정에서 자신이 주인공인 드라마에 조연이 대상을 받아가는 것에 마치 불만을 표한 것처럼 읽어낸 데는(전혀 사실이 아니지만) 그런 대중들의 의식 변화가 담겨져 있다.

드라마는 주인공 혼자 만들어질 수 있는 게 아니다. 연기 역시 다양한 인물들 간의 합에 의해 나올 수 있는 것이다. 그러니 이것은 대상을 받은 유동근이나 이유리에게도 똑같이 해당되는 이야기일 것이다. 그들이 각각 조재현과 오연서에게 미안함과 고마움을 표한 건 그 때문이다. 그리고 이것은 또한 조재현과 오연서에게도 해당되는 이야기다. 그들이 주인공이라고 해서 반드시 상을 받아갈 이유도 없다는 것이다.

이번 연기대상을 통해 주조연의 경중은 이제 의미가 없어졌다. 어떤 역할이든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다면 상을 받을 수 있다는 것. 그러니 드라마 속 작은 역할이라도 배우들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그것은 또한 대중들에 의해 충분히 발견되고 보상받을 수 있는 시대가 되었으니 말이다.

이만수 기자 leems@entermedia.co.kr

[사진=KBS,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