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우리에게 황교익과 백종원이 모두 필요한 이유
기사입력 :[ 2015-07-09 10:04 ]


황교익의 깊이 못지않게 중요한 백종원의 넓이

[엔터미디어=정덕현의 이슈공감] 많은 이들이 뉴스에 나오는 이야기로 많은 것들을 속단한다. 당연한 일이다. 너무 많은 정보들이 쏟아져 나오다보니 그나마 그 정보를 끄집어내 주목시키는 몇몇 뉴스로 많은 걸 판단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헤드라인 중심으로 돌아가는 뉴스의 정보가 모든 걸 말해주진 않는다.

각자의 입장에서 각자 갖고 있는 소신을 얘기했을 뿐인데, 이를 일부만 잘라내 붙여 보여주면 마치 누가 누구를 개인적으로 디스하는 것처럼 읽히는 경향이 있다. 이럴 경우 어떤 뉴스는 그런 싸움을 붙여놓고 장사만 할뿐 그들이 진짜 하려는 이야기에는 관심이 없다.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와 ‘백주부’, ‘백선생’으로 불리는 백종원 사이에 벌어지는 논란이 그렇다. 그렇다면 그들이 진짜 하려는 이야기는 뭘까.

“백종원 씨는 전형적 외식 사업가다. 그가 보여주는 음식은 모두 외식업소 레시피를 따른 것이다. 먹을 만한 음식 만드는 건 쉽다. 백종원 식당 음식은 다 그 정도다. 맛있는 음식은 아니다. 적당한 단맛과 적당한 짠맛, 이 두 개의 밸런스만 맞으면 인간은 맛있다 착각한다. 싸구려 식재료로 맛낼 수 있는 방법을 외식업체들은 다 안다.”

황교익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진술한 백종원에 대한 이야기는 이 부분이 발췌되어 무수한 뉴스로 재생산됐다. 선정적인 제목들은 황교익이 백종원을 디스했다는 식으로 아예 붙여지기도 했다. 이어 백종원이 가진 대중적인 지지를 의식한 글들이 오히려 황교익을 비판했다. 미식 비평을 마치 부르주아의 일처럼 오도하는 경향도 있었다.

하지만 황교익의 인터뷰 내용을 전부 다 읽어보면 이 제멋대로 확대 재생산된 뉴스들이 상당히 사실들을 왜곡하고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황교익은 백종원에 대한 객관적인 입장을 얘기했을 뿐, 디스한 건 아니다. ‘먹을 만한 음식’, ‘맛있는 음식은 아니다’, ‘적당한 단맛과 적당한 짠맛’ 같은 표현들이 물론 비평적 관점을 담고 있지만, 그렇다고 그건 결코 비난이 아니다.



실제로 백종원이 그의 쿡방에서 얘기한대로 음식을 만들어보면 황교익의 이야기가 그리 틀리지 않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단맛과 짠맛의 강한 자극은 우리의 입맛을 둔화시키는 게 사실이다. 그것은 황교익이 맛에 대해 갖고 있는 기준에는 어긋나는 것이다. 황교익은 식재료의 맛을 가장 잘 살리는 맛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러니 그 기준에서 보면 백종원 식당 음식이 맛있다고 말하긴 어렵다.

이 단맛과 짠맛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 백종원 스스로도 고개를 끄덕인 바 있다. 지난 8일 파주 탄현의 <집밥 백선생> 스튜디오에서 있었던 기자간담회에서 백종원은 자신이 제시한 레시피는 정답이 아니라 하나의 요리를 하는 이들의 시발점 역할을 할 뿐이라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즉 그대로 해봤는데 너무 달고 너무 짜다면 거기부터 각자의 입맛에 맞게 간을 맞추는 건 당연한 일이고, 나아가 설탕이 아니라 다른 걸로 맛을 대치하는 시도를 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일반인들이 해 나가야할 일이라는 것이다. 이 관점대로라면 백종원은 맛의 정답을 제시하는 셰프가 아니라 이제 요리에 관심이 없던 이들을 요리의 세계로 일단 발을 딛게 만드는 마중물 같은 역할을 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백종원이 운영하는 음식점의 음식 맛이 맛있다 맛없다는 건 황교익이 했던 것처럼 객관적으로 비평할 수 있는 일이다. 또한 쿡방 열풍의 이면에서 사회적 스트레스를 발견하며 그 대체제로서의 ‘음식 포르노’의 역할을 쿡방이 하고 있다는 지적도 타당한 일이다. 그것은 비평가가 응당 해야 할 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백종원이 운영하는 음식점의 음식 맛이 어떻든 상관없이 그의 방송이 가진 효용성 또한 무시할 수 없다. 실제로 값싼 재료로 연명하는 피폐된 현실을 살아가는 서민들에게 그의 방송은 적잖은 위로를 주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또한 그가 만들어가는 요리에 대한 저변확대는 결코 부정적인 일이 아니다.

황교익은 위로는 종교가 할 일이지 비평이 할 일은 아니라고 했다. 맞는 말이다. 비평은 비판을 통해 잘못된 것들을 바로잡고,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갈 수 있게 해주는 일이다. 하지만 이러한 객관적의 맛의 입장을 찾아내고 그 균형을 잡는 일과 함께 음식과 요리에 대한 저변을 넓히는 일도 중요하다. 아무래도 뭐든 돈 주고 사먹기만 하는 문화보다는 싸구려 재료라도 직접 해먹는 문화가 음식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더 갖게 할 것이기 때문이다.

어떤 문화가 제대로 자리하기 위해서는 깊이도 중요하고 넓이도 중요하다. 그런 점에서 이제 막 열리고 있는 음식 문화에 있어 황교익과 백종원은 각각 다른 위치에서 다른 입장으로 꼭 필요한 존재들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