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마리텔’ 김영만 돌풍, 세상엔 숨은 고수가 많다
기사입력 :[ 2015-07-13 17:02 ]


‘마리텔’, 조용히 고개 드는 백종원 대항마들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확실히 미래의 콘텐츠 지형도를 상당부분 앞당겨 보여준다. 이 프로그램은 시청률로 순위를 매기지만 그렇다고 그 순위가 프로그램을 수직적인 체계로 만드는 건 아니다. 여러 개의 분할 화면들이 각각의 출연자들을 출연시켜 저마다의 방송 재미를 동시간대에 보여주고 있는 것처럼 콘텐츠들은 항상 수평적이다. 거기에는 쿡방도 있고 마술쇼도 있으며 노래방(?)도 있고 종이접기처럼 향수를 건드리는 취향저격의 방도 있다.

백종원은 물론 신드롬이다. 그러니 그를 다른 ‘평민’들과 비교대상에 놓기는 어렵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백종원의 분량을 다른 출연자들의 분량보다 월등하게 많이 채워 넣는 꼼수를 쓰지는 않는다. 오히려 그의 분량은 훨씬 줄어든 듯 하고, 대신 새롭게 등장한 인물들과 그들이 보여주는 새로운 방송들에 더 무게중심이 이동한 느낌마저 준다.

이은결은 그 첫 출연에 놀라운 밀도의 마술쇼를 보여줬다. 마술쇼가 갖는 그 신기한 스펙터클을 기반으로 다양한 스토리텔링이 이어지고 그 위에 이은결 특유의 유머까지 곁들여지면서 단박에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그가 기다란 젓가락을 코에 집어넣는 마술을 가르쳐준다며 마술의 기술보다는 ‘연기’를 선보인 사실은 우습기도 했지만 동시에 마술의 기본이 바로 그 연기에서 나온다는 걸 알려주는 정보이기도 했다.

기미작가와 대적할만한 이은결과 함께 하는 초딩작가의 등장은 이제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성공 공식 중 하나로 굳어지고 있는 중이다. 초딩작가는 머리만 뚝 떼낸 것처럼 착시현상을 일으키는 머리 돌리기 기술을 선보이면서 주목을 끌었다. 초딩작가에 이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제작진은 모르모트 PD. 예정화와 커플 스트레칭을 하며 주목됐던 이 PD는 솔지와의 노래방 레슨을 통해 확실한 캐릭터를 세웠다.

고음 불가인 모르모트 PD의 배를 솔지가 척척 만지고 또 그녀 또한 자기 배를 허용(?)하며 발성연습을 시키는 모습이나 고음을 지르기 위해 허리를 숙이는 자세가 의외로 효과가 있다는 걸 보여주는 장면들은 모르모트 PD의 존재감은 물론이고 솔지가 하는 개인방송의 가능성도 엿보게 만들었다. 그간 걸 그룹 아이돌들이 주로 춤을 선보이거나 귀여운 모습을 보여주는 정도였다면 솔지는 확실한 콘텐츠를 들고 온 것. 그녀가 모르모트 PD와 펌핑 대결하는 장면 역시 추억을 떠올리게 하며 시청자들의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그리고 이제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이 그 백종원 대항마의 대열에 뛰어들었다. 1988년 KBS 에서 어린 아이들의 시선을 강탈했던 그 인물은 세월을 훌쩍 뛰어넘어 추억과 향수어린 취향을 저격했다. “친구들, 안녕하세요!”라는 인사 하나만으로도 시간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인물. 그는 종이접기라는 자기만의 독특한 콘텐츠와 특유의 소통력에 추억까지 장착한 강력한 인물로 자리했다.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에 대한 주목은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가진 성격을 가장 잘 보여준다. 이 프로그램은 그간 지상파라는 틀이 바로 그 보편적이고 넓은 시청층 때문에 보여주지 못했던 새로운 인물군들을 인큐베이팅 하는 성격이 짙다. 도대체 아이들 프로그램을 빼놓고 어디서 종이접기 아저씨가 이토록 재미를 주는 프로그램을 찾을 수 있단 말인가. 그것은 ‘리틀’에 걸맞는 작은 취향들을 슬쩍 끄집어내 보편적 틀로 소구할 수 있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이것은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향후 우리네 예능계에 파급할 변화의 징후라고 봐도 되지 않을까. 백종원이라는 예능의 기대주를 끄집어낸 것처럼,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그래서 더 많은 새로운 기대주들이 등장할 수 있는 독특한 무대를 마련해 놓고 있다. 세상은 넓고 숨은 고수들은 넘쳐난다. 다만 지상파가 그 거대한 틀에만 집착하면서 그 고수들을 잘 보여주지 못했을 뿐이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그 틀을 작게(리틀)하는 대신 더 다양하게 꾸려 보여주고 있다. 그것만으로도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스타들을 발굴하는 인큐베이팅 시스템은 확실히 갖춰진 셈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