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중국행 PD들에게 그 누가 돌을 던질 수 있을까
기사입력 :[ 2016-03-04 13:29 ]


중국으로 떠난 PD들에게 희생을 강요할 수 없는 이유

[엔터미디어=정덕현] “한국의 유능한 PD 들이 중국 회사로 가는 건 한국 산업발전에 기여하는 게 아니라 PD 개인의 이익만 추구하는 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독립제작사협회 11대 안인배 신임회장이 대놓고 중국행 PD들에게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내놨다.

이 비난의 이유로 내세우고 있는 것이 꽤 거창하다. 이런 유능한 PD들이 중국으로 가는 것이 ‘한국방송문화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일이 아니라는 이유다. 그는 “개인의 이익만을 우선적으로 추구하기 보다는 더 크게 대한민국 방송문화산업의 발전도 감안해서 진로를 잡아야 되지 않을까 생각 된다”고도 말했다.

아마도 독립제작사협회 회장이라는 위치에 있기 때문에 나온 얘기일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비난의 목소리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하다. ‘한국 산업발전’을 운운하지만 국내의 조악한 제작현실 속에서 PD와 스텝 같은 제작인력들은 희망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나마 방송사에 소속된 PD들은 나은 편이지만, 외주 제작사의 PD들의 현실은 더 열악하다. 방송사로부터 쪼이고 제작사로부터도 쪼이는 상황이고, 이대로 하다가는 소모품으로 전락하기 일쑤다. 중국 같은 새로운 시장은 이들에게는 그나마 트인 숨통이고 희망이 된다는 점이다.

결국 국가가 이들의 조악한 현실을 챙겨주지 않는데 이들에게 개인의 이익을 우선적으로 보지 말고 대한민국의 방송문화산업 발전을 위해 희생하라는 건 어불성설이다. 독립제작사협회는 오히려 이러한 제작자들의 권익을 앞장서서 챙겨야할 조직이다. 그런데 거꾸로 희생을 강요한다는 건 어딘가 앞뒤가 맞지 않는다.

흥미로운 건 독립제작사협회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지난 10대 회장인 안성주 대표의 인사말에 두 번째 항목으로 “글로벌 콘텐츠 시장으로 진출하는 계기를 마련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들어가 있다. 그 내용은 국내 콘텐츠 시장이 너무 좁고 따라서 수출을 통해 어려움을 상쇄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제작환경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독립제작사협회 입장에서도 결국은 해외 시장이 돌파구라는 걸 말해준다.



스타 PD들이 중국에 가서 회사를 차리고 현지의 투자를 받아 글로벌 콘텐츠를 만드는 것은 ‘개인의 이익만을 우선적으로 추구하는 행위’이고, 국내의 제작사가 해외 시장을 겨냥하는 것은 왜 국내 방송문화 산업의 발전에 기여하는 일이 될까. 왜 연예인들이 중국에서 펄펄 날면 한류가 되고, 스타 PD들이 중국에서 투자를 받아 제작을 하면 국내 방송문화 산업 발전에 저해하는 일이 될까.

안인배 신임회장이 중국행 스타 PD들을 비난하는 목소리에 대중들이 그리 공감하지 못하는 건, 현재 국내의 제작 PD와 스텝들이 국가의 방송문화 산업을 걱정할 만큼 여유롭지 못하다는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국가 운운하며 한류를 국가 산업으로 치부하는 일이 실제로는 한류 발전에 그다지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도 이미 대중들은 잘 알고 있다.

국가를 위한 개인인가. 아니면 개인을 위한 국가인가. 7,80년대까지만 해도 이 질문의 대답은 전자였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달라졌다. 개개인이 잘 될 수 있게 해주는 국가여야 진정한 의미에서 국가의 발전이 도모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열악한 국내 제작현실에서 보다 나은 환경을 찾아가려는 중국행 PD들에게 돌을 던질 수 있는 사람은 없다. 그 조악한 현실을 깨칠 수 있는 길도 어쩌면 그 글로벌 콘텐츠를 향해 해외로 향하는 발길에서부터 생겨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미가미디어, 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