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이제 알았다…‘무도’ 김태호PD의 정상화가 무슨 뜻인지
기사입력 :[ 2017-03-19 09:06 ]


돌아온 ‘무도’, 어째서 소소하게 시작했을까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7주 만에 돌아왔다. 11년간 무작정 앞만 보고 달려오던 걸 잠시 멈추고 이른바 ‘정상화’의 시간을 가진 것. 보통 이런 휴지기를 갖고 돌아오면 무언가 대단한 걸 시도할 걸 예상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무한도전>의 선택은 의외였다. 박명수가 슬금슬금 한 PC방으로 들어오고 다른 MC들도 하나씩 모여 들더니 익숙지 않은 PC방에서의 한 바탕 떠들썩한 게임을 하는 것으로 시작한 것.

7주 만에 돌아왔다기보다는 바로 지난 주에 했던 걸 이어서 하는 듯한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실제로 이 무한 게임으로 이어진 이른바 ‘대결 하나마나’ 특집은 그 7주 간의 정상화 기간에 방영됐던 ‘레전드 특집’에서 그들이 그 휴지기 동안 함께 모여 게임을 하곤 했었다는 그 사실의 연장선 위에 있었다.

그런데 놀라운 건 이 PC방이라는 밀폐된 공간에서 별 대단한 미션을 하는 것도 아닌 그저 게임 한두 판을 하는 것임에도 <무한도전>은 빵빵 터지는 웃음을 제공했다는 점이다.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PC방의 게임 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회원가입 하나 하는 것에도 열을 올리는 장면이 그렇고, 게임에 돌입해서는 차츰 몰입해가는 모습들이 웃음을 주기에 충분했다.

마치 예열을 하는 듯 그렇게 서서히 달궈진(?) <무한도전>의 분위기는 오락실 게임으로 이어졌다. 스트리트 파이터를 하며 양세형의 ‘아도겐 공격’에 굴욕을 당하는 유재석과 하하의 모습이 웃음을 주기에 충분했고, 편을 나눠 본격 팀 대결로 벌어진 인형 뽑기에서 의외로 박명수가 맹활약을 하는 모습 역시 <무한도전> 특유의 소소한 대결에 열폭하는 광경을 연출했다.



이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인물은 양세형이었다. 다른 MC들에 비해 게임에 능숙한 그는 끝없는 깐족거림으로 다른 이들을 자극했고 그것이 무한 대결에 불을 붙였던 것. 이 과정에서 유재석은 연전연패하는 모습으로 박명수는 의외의 실력으로 연전연승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줄 수 있었다.

한 번이라도 이기려는 유재석은 볼링장에서 초반 승기를 잡은 듯 했으나 갑자기 스페어 처리를 척척 해내기 시작한 박명수에 의해 덜미가 잡혔고, 저녁 식사를 한 후 이어진 부르마블 게임에서도 초반 잘 나가던 유재석 팀은 결국 후반에 상대편 함정에 계속 빠지면서 파산에 이르렀다. 패배의 벌로 발 싸대기를 맞은 유재석이 끝날 때까진 끝난 게 아니라며 계속 게임을 하자고 제안하는 장면은 이렇게 소소했던 시작이 향후 얼마나 일을 크게 만들 것인가에 대한 기대감마저 갖게 만들었다.

사실 새로 돌아왔다면 무언가 대단한 걸 보여주려 어깨에 힘이 들어가기 마련이다. 하지만 <무한도전>은 전혀 그런 무리수를 쓰지 않았다. 그저 늘 하던 대로 소소하게 시작했고 그래서 전혀 무리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이렇게 소소한 아이템마저 충분히 재미있게 만들어낼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 7주 만에 돌아와 슬슬 해도 빵빵 터지는 ‘대결 하나마나’ 특집. 이것이 <무한도전>의 11년의 공력이 담겨진 저력이 아닐까. 정상화된 <무한도전>이 돌아왔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