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팬텀싱어2’ 김주택이 보여준 진짜 월드 클래스의 품격
기사입력 :[ 2017-09-09 13:35 ]


오디션보다 하모니 ‘팬텀싱어2’가 사랑받는 까닭

[엔터미디어=정덕현] 여전히 오디션 프로그램들이 치열한 경쟁을 내세우곤 하지만, 어딘지 JTBC <팬텀싱어2>는 그런 프로그램들과는 다른 느낌을 준다. 경쟁을 하면서도 타인에 대한 배려가 늘 그 밑바닥에 깔려 있고, 자신을 더 돋보이고 싶은 순간에도 하모니를 위해 자신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인다.

2:2 팀 미션에서 월드 클래스라고 불려진 김주택이 보여준 무대가 그랬다. 사실 실력은 누구도 평가할 수 없을 만큼을 가진 그에게 유리한 건 아마도 외국의 성악곡이었을 지도 모른다. 팀을 결정할 때 그에게 다가와 같이 하자고 제안했던 조민웅 대신 그와 함께 1:1 대결 무대를 펼쳤던 배두훈을 선택한 대목부터가 남달랐다. 그는 좀 더 우리 정서를 담은 곡을 부르고 싶어했다.

그런 결정은 김주택 같은 월드 클래스가 왜 <팬텀싱어2> 같은 부담스런 무대에 오르게 됐는가를 잘 보여주는 일이었다. 그것은 성악이나 오페라 같은 장르를 좀 더 대중들에게 다가가게 하고픈 소명 같은 것이었다. 그 어떤 것보다 아름다운 음악이지만 어딘지 대중들과 거리가 느껴지는 그 선입견을 깨려는 것. 그러니 자기가 잘 할 수 있는 것을 뽐내기 보다는 보다 대중적인 것들을 소화해내며 친숙하게 다가가려 했을 게다.



하지만 더 놀라웠던 건 뮤지컬 배우인 배두훈과 그가 ‘꽃피는 날’을 부르면서 한껏 자신의 목소리를 낮춰 배두훈과 하모니를 맞추려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사실 하려고 했다면 김주택은 더 절정의 가창력을 드러낼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끝까지 자신을 드러내기보다는 그 팀의 하모니를 맞추는 것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진정한 클래스의 품격이 느껴지는 대목이었다.

팀 대결의 결과는 안타깝게도 김주택 배두훈 팀의 패배였다. 그들과 대결을 벌인 조민규 고우림 팀이 워낙 철저한 준비를 하고 나왔기 때문이다. 조민규는 고우림을 완벽히 분석하고 스파르타식 교육을 통해 극강의 하모니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정작 이렇게 승자가 된 조민규 고우림은 결과를 믿지 못하겠다는 얼굴이었다. 특히 고우림은 자신의 우상인 김주택을 이겼다는 것에 아연실색해 했다.



하지만 그 때도 역시 김주택은 월드 클래스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선선히 “너무 잘했다”고 상대 팀을 칭찬해주고 박수쳐준 것. 또 마치 패배가 자신의 탓인 양 자책하는 배두훈의 어깨를 두드려주며 아직 탈락한 게 아니라 탈락 후보니 낙담하지 말자고 했다.

아마도 이런 점들이 <팬텀싱어2>가 여타의 오디션이 보여주는 경쟁과 궤를 달리하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 경쟁을 하더라도 타인을 배려하고, 팀을 위해서 자신을 희생하는 출연자들이 있고, 또 패배하더라도 당장 탈락을 시키는 자극적인 룰이 아니라 탈락 후보가 되어 여지를 남겨주는 패자에 대한 배려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흔히들 우리 사회를 ‘승자 독식 사회’라고들 한다. 그래서 모두가 누군가를 짓밟고라도 무조건 승자가 되려고 안간힘을 쓰는 것일 게다. 하지만 그렇게 얻은 승자의 자리가 과연 빛날 수 있을까. 경쟁만큼 중요한 것이 공존이라는 것을 무대 위의 하모니와 무대 밖의 팀워크로 보여주는 <팬텀싱어2>의 무대가 특별하게 다가오는 이유다. 그런 점에서 김주택은 결코 지지 않았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