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유재석이 보다 롱런하는 걸 보고픈 팬들의 바람은 이렇다
기사입력 :[ 2018-01-02 16:36 ]


유재석, 롱런을 위해 이경규와 강호동의 행보를 참고해야

[엔터미디어=정덕현] 유재석은 여전히 명MC고 여전히 최고의 예능인이다. 그가 이끌어나가는 MBC <무한도전>은 이미 자타공인 ‘예능 위의 예능’이 된 지 오래다. 김태호 PD와 함께 유재석은 이 <무한도전>의 지금을 일궈낸 장본인이고, 그는 방송 바깥에서도 모두의 존경을 받는 인물이다. 하지만 지난해의 행보를 보면 유재석은 어딘지 주춤하는 모양새다. 물론 그렇다고 그가 예전만 하지 못하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지금 달라지고 있는 예능 트렌드 속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었는가를 묻는다면 사실 그렇다고 말하기가 어렵다.

예능의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는 걸 극명하게 보여준 건 지난해 말에 치러진 지상파 연예대상들이다. 한때는 거의 10년 간 대상으로 거론되었던 인물들이 이제는 잘 보이지 않게 되었다. MBC는 전현무에게 대상을 주었고, SBS는 공감 받지 못했지만 <미운우리새끼>의 어머니들에게 대상을 주었다. 한때 그 자리에 꼭 채워져 있던 이경규, 유재석, 강호동의 모습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대신 눈에 띄는 건 서장훈(SBS 최우수상)이나 전현무(SBS 최우수MC상, MBC연예대상) 같은 인물들이 새롭게 자리를 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들이 이렇게 지난해 선전했던 건 예능 프로그램이 과거처럼 몇몇 스타MC들을 중심으로 나아가던 리얼 버라이어티쇼(캐릭터쇼) 형식에서 이제는 리얼리티쇼(관찰 카메라) 형식으로 트렌드가 바뀌어서다. 이제 독보적인 진행이 필요한 시대가 아니고, 대신 코멘트를 적절히 해 일반인들과의 소통을 시도하거나 혹은 리얼한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예능인들의 중요한 역할로 자리하게 되었다.

이런 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뛰어든 건 이경규와 강호동이다. 과거 캐릭터쇼의 시대를 주름잡았던 두 인물이지만, 이들은 여전히 캐릭터쇼를 구가하던 지상파에서 리얼리티쇼로 바뀐 비지상파로 과감히 뛰어들었다. 지상파에서와는 다른 두 사람의 완전히 다른 색깔을 극명하게 보여준 프로그램은 JTBC <한끼줍쇼>다. 이 프로그램은 어느 동네의 집을 방문해 한 끼 저녁을 나눈다는 간단한 콘셉트지만, 그 날 것의 리얼리티 방송이 주는 재미와 방문한 집의 식구들과 함께 나누는 소통의 즐거움이 있었다.



<한끼줍쇼>가 만들어낸 이경규와 강호동의 리얼리티 방송에서의 괜찮은 이미지는 이 두 사람이 다른 프로그램으로 확장해나가는 발판이 되어주었다. 강호동은 tvN <신서유기>에서 이수근과 콤비를 이루며 웃음을 책임지기 시작하더니 이 캐릭터쇼와 리얼리티쇼가 뒤섞인 <신서유기 외전- 강식당>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다. <강식당>은 강호동이 가진 새로운 가능성을 확실히 보여준 프로그램이 되었다. 그는 리얼리티 트렌드에도 자신의 캐릭터를 녹일 줄 아는 능수능란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경규는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지난해 정력적인 활동을 보여줬다. <한끼줍쇼>는 물론이고 <정글의 법칙>에도 뛰어들은 바 있고, <세모방>에서도 맹활약을 했다. 그리고 그가 리얼리티 예능의 정점을 찍은 건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였다. 평소 낚시광인 그 캐릭터 그대로 바다낚시로 뛰어든 그는 결코 쉽지 않은 이 리얼리티 예능을 통해 4%가 넘는 시청률과 주목할 만한 화제성을 이끌어냈다.



유재석이 보다 롱런하는 걸 보고픈 팬들은 그가 <무한도전>이라는 둥지에만 머물기를 바라진 않을 것이다. 그보다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 새로운 예능 트렌드로의 ‘무한도전’을 원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이경규와 강호동이 지난해 해온 행보들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올해는 유재석도 새로운 도전을 하는 모습이 보고 싶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JTBC, tvN, 채널A]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