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심상치 않은 신봉선과 김신영의 재결합
기사입력 :[ 2011-11-11 15:28 ]


- ‘무한걸스’ 아직도 방송중입니다

[엔터미디어=정석희의 TV 돋보기] 현재 ‘시즌 3’가 엄연히 방송 중이건만 ‘그거 아직 해?’라는 소리를 종종 듣는다는 MBC every1 <무한걸스>. 이름부터 미션 수행까지, 대놓고 MBC <무한도전>을 따라하는 색다른 포맷으로 2007년 문을 연 이래 당시 케이블 프로그램으로는 드물게 2 퍼센트가 넘는 시청률을 올리며 선전했던 <무한걸스>로서는 굴욕이 아닐 수 없다.

처음엔 다소 어설프기도 했고 <무한도전>을 무작정 답습한 설정으로 인해 비난이 쇄도한 적도 있지만 개성 넘치는 멤버들의 매력이 속속 드러나면서 <무한도전> 팬들이 <무한걸스>까지 사랑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기도 했다.

사실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의 신성이었던 신봉선과 김신영이 예능에 적응할 수 있었던 것도 다 이 프로그램의 성공 덕이 아니겠는가. 우연히 어제 한 케이블 채널이 한창 인기 몰이 중이었던 <무한걸스> 멤버들이 초대된 <무한도전>‘무한도전 MT 가다’ 편을 재방송했는데 몇 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다시 봐도 포복절도할 수밖에 없는, 그야말로 웃음의 향연이었다. 그러니 요즘의 무관심을 어찌 서글프다 아니 할 수 있겠나.

사실 멤버 전원의 교체로 <무한걸스> 특유의 색깔이 사라진 ‘시즌 2’가 기대 이하의 반응을 얻었던 건 당연한 결과이지 싶다. 생각해보라. 만약 유재석을 비롯한 <무한도전> 멤버들이 모조리 배제된 ‘시즌 2’가 기획된다면 대체 그걸 어느 누가 반기겠는가 말이다. 따라서 현영이 이끌었던 ‘시즌 2’는 대중의 외면을 극복하지 못한 채 이내 막을 내릴 수밖에 없었고 원년의 리더 송은이를 중심으로 구성된 ‘시즌 3’의 막이 열린 게 무려 1년 전의 일이다. 그러나 ‘시즌 2’로 인한 반년 너머의 공백 때문인지 아니면 오주은과 한지우라는 예능 초보들의 생뚱맞은 등장이 낯설기 때문이었는지 멀어졌던 관심은 도무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다행히 물에 뜬 기름처럼 겉돌던 신입들이 떠나고 지난 여름 에이스 신봉선이 복귀하면서 청신호가 켜지나 했다. 실제로 신봉선 투입 후 첫 미션이었던 MBC <댄싱 위드 더 스타> 스페셜 무대가 펼치는 순간 어떤 무모한 도전이든 최선을 다해 달리던 지난날의 <무한걸스>가 고스란히 되살아난 듯 해 감격스러웠으니까. 한 달여에 걸친 피나는 노력이 가슴으로 느껴져 눈물이 찔끔 날 지경이었다. 그러나 관심을 되돌리기엔 신봉선만으로는 역부족이었을까? 그 후 몇 달이 지났으나 <무한걸스>의 행보는 지지부진하기만 했다.







그런데 드디어 기대해도 좋을 변화가 찾아왔다. 에너지 넘치는 막내 김신영이 돌아온 것이다. 거기에 카리스마를 장착한 새얼굴 김숙과 함께. “일단 사람들이 보게 할 거예요. 너무 안 봐요. 홍보가 너무 안 되어 있어서 문제에요.“ 각오부터 패기 넘치는 두 사람의 등장은 역시나 환상의 팀워크를 예고하고 있다.

물론 ‘시즌 2’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안영미가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원년 멤버들과 어떻게 어우러지느냐가 관건이겠지만 이미 그런 상황 자체를 웃음의 소재로 활용하고 있으니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 또한 다른 멤버들에 비해 내세울 개인기가 부족한 황보와 백보람이 콘셉트를 ‘일반인’으로 잡은 것도 영리한 선택이고, 타고난 예능감으로 무장한 원년 멤버들의 합류로 예전의 캐릭터들이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변화이지 싶다.

‘목요일 6시 본방사수’를 부탁하는 <무한걸스> 알리기 홍보 프로젝트는 김신영의 화려한 재입성에 힘입어 성공리에 끝이 났다. 그렇다면 자,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평일 6시라는 한적한 시간대가 <무한걸스>의 현 위치를 적나라하게 대변하고 있지 않나. 패는 던져졌으니 예전에 받았던 무한대의 사랑을 되찾는 건 모두 그대들의 몫. 초심으로 돌아가 따뜻했던 감동과 웃음, 눈물까지도 죄다 되찾아올 수 있길 바란다. 시청자 여러분도 부디 기억해주세요. 목요일 6시에 <무한걸스>는 여전히 방송되고 있습니다. <무한걸스>, 막 내린 게 아니에요!


칼럼니스트 정석희 soyow@entermedia.co.kr
그림 정덕주


[사진=MBC every1]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