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이영표·박지성·안정환, 러시아월드컵 중계대결만 치열했다
기사입력 :[ 2018-06-19 11:02 ]


볼 것 없던 스웨덴전, 중계 대결 승자는 KBS 이영표

[엔터미디어=정덕현] 러시아월드컵 한국 대 스웨덴 전은 0대 1로 우리 팀이 패배했다. 워낙 팀 사이의 기량 차이가 컸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예상된 결과였다. 하지만 전후반을 통틀어 이렇다 할 슈팅 몇 번 차보지 못하고 거의 수비에 주력하다 파울로 페널티킥을 허용하면서 패배했다는 사실은 시청자들로서는 실망감이 클 수밖에 없었다. 지더라도 열심히 했다는 격려와 위로의 박수를 받지 못한 건 그래서다.

경기가 워낙 볼 게 없어서였을까. 이번 러시아월드컵에서는 경기보다 스포츠중계대결이 더 치열한 느낌이다. 지상파 3사가 각각 해설자로 내세운 KBS 이영표, SBS 박지성 그리고 MBC 안정환은 러시아로 가기 전부터 여러 프로그램에 나와 자신들의 스포츠중계를 홍보했다. 지난 월드컵 시즌 때 문어영표로 불리며 분석에 근거한 해설을 보여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이영표는 이번에도 경기 전부터 다양한 분석들을 내놓았다. 그는 우리 대표팀이 2002년 월드컵 이후 첫 경기에서 패배한 적이 없고 그 상대가 유럽팀이었다는 분석을 통해 기대감을 높였지만 결과는 사뭇 달랐다.



박지성은 <양세형의 숏터뷰>, <집사부일체> 등에 출연하면서 자신이 SBS의 월드컵 경기 해설을 맡게 된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자신의 아내인 김민지 아나운서를 다름 아닌 배성재 캐스터의 소개로 만나게 됐다는 사실을 전했고, 해설을 통해 자신이 축구를 보는 방식을 국민들과 공유하고 싶다는 소망을 피력하기도 했다. 그는 <양세형의 숏터뷰>에서 경기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냐는 집요한 양세형의 질문에, 낙관적이지 않다는 솔직한 분석을 내놓으면서 결과보다는 경기를 우선 즐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포츠중계에 있어서 박지성은 자신의 경험을 담은 해설을 선보였지만, 소리 자체가 잘 들리지 않는다는 전달의 문제가 지적되었다. SBS 중계는 그래서 배성재 캐스터를 중심으로 흘러가는 느낌이 강했다. 워낙 스포츠 중계를 잘하고, 목소리가 귀에 잘 박히는 배성재 캐스터이기 때문이다.



박지성은 이영표와 안정환의 해설이 어떠냐는 질문에, 이영표는 자신이 배워야 할 해설자라고 말했고, 안정환은 직설적인 해설로 재미가 있다고 말한 바 있었다. 하지만 이번 중계에서 안정환의 해설은 과거 같은 직설적인 모습을 찾기가 어려웠다. 훨씬 차분해졌지만 그래서 재미는 조금 반감된 느낌. 과거 김성주와 함께 콤비를 맞췄을 때와 사뭇 비교되는 모습이었다.

러시아월드컵 우리팀 첫 경기인 스웨덴전의 중계 대결 결과는 일단 이영표의 손을 들어줬다. 아무래도 플랫폼의 힘이 더해진 결과겠지만 KBS는 무려 17%(닐슨 코리아) 시청률을 내며 압도적인 우위를 드러냈다. 2위는 SBS(12.5%), 3위는 MBC(11.4%) 순이었다.

사실 이번 러시아월드컵은 우리 팀이 죽음의 F조에 배정됐다는 소식과 함께 그다지 기대하기 어렵다는 예측들이 일찌감치 나왔다. 스웨덴, 멕시코, 독일 그 어느 팀 하나도 쉬운 상대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예측대로 스웨덴전은 이렇다 할 경기를 보여주지 못한 채 패배했다. 경기보다 더 치열한 느낌을 준 건 스포츠중계 대결이었다. 2002년 월드컵의 주역들이 나선 해설 대결. 여전히 우리 축구는 그 때의 추억 속에 머무는 느낌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SBS,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