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김비서’ 박서준의 묵직한 순애보엔 절묘한 구석이 있다
기사입력 :[ 2018-07-05 16:19 ]


박서준의 정체로 바뀐 ‘김비서’의 절묘한 멜로 변화

[엔터미디어=정덕현]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참 절묘한 구석이 있다. 사실 부회장과 비서의 사랑은 보는 눈에 따라 로맨스일 수도 있고 스캔들일 수도 있다. 그만큼 아슬아슬한 경계에 설 수밖에 없는 것이 그 공적인 관계와 사적인 관계의 중첩 때문이다. 그 관계를 사적으로 보면 로맨스일 수 있지만, 공적으로 보면 상하관계 사이에서 벌어진 스캔들로 보일 수 있어서다.

하지만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이런 문제를 김미소(박민영)가 사표를 내는 걸로 시작하면서 손쉽게 뒤집었다. 즉 더 이상 부회장과 비서라는 공적인 관계를 끝내려는 지점에서부터 멜로를 시작하는 것이다. 그래서 한 순간에 사적 관계로 바뀌어버릴 수 있는 상황 속에서 관계도 역전된다. 부회장과 비서의 관계가 아니라, 연애 한 번 제대로 못해본 쑥맥 이영준(박서준)과 상대적으로 연애 고수의 느낌이 묻어나는 김미소로 서게 되는 것. 이 사적 관계 속에서 우위를 점하게 되는 건 김미소다.

그런데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멜로 구도는 이걸로 끝이 아니다. 물론 이런 역전된 갑을 멜로가 주는 재미는 충분하지만, 이것만으로 16부작 드라마를 이어간다는 건 너무 느슨해질 수밖에 없다. 여기서 등장하는 게 김미소와 이영준 그리고 그의 형인 이성연(이태환) 사이에 벌어졌던 과거사다. 과거 유괴되었던 경험이 있는 김미소는 그 때 함께 유괴됐던 오빠가 자신을 챙겨줬던 걸 기억한다. 마치 왕자님처럼 보여 그 어린 나이에 “결혼하자”고까지 했던 오빠.



김미소는 그 오빠가 어딘지 이영준처럼 느껴지지만, 어찌된 일인지 그 오빠의 이름은 영준이 아니라 성연이다. 그리고 해외에서 돌아온 이성연은 자신이 바로 그 유괴됐을 때 함께 했던 오빠라고 말한다. 이성연의 이런 주장에도 불구하고 김미소는 이영준의 행동과 말에서 그가 과거 자신과 함께 있었던 오빠라는 걸 점점 알아채간다. 그가 입었던 옷도 그렇고 추위를 타는 체질, 자신이 거미를 무서워하는 걸 알고 서둘러 치워줬던 행동까지.

그리고 결국 이영준이 그 진짜 오빠였다는 게 밝혀진다. 잠을 자면서도 답변을 하는 이영준의 습관을 알고 있는 김미소가 슬쩍 “성연”이라는 이름을 부르자 자연스럽게 이영준이 답변을 했기 때문이다. 김미소도 놀라고 그렇게 답변을 했던 이영준도 당황하는 그 순간은 다시 이 멜로의 방향이 바뀌는 기점이 될 법하다.

이영준은 그 어렸을 때 김미소가 “결혼하자”고 했던 말을 기억하고 있다. 그래서 “연애 시작한 지 몇 시간 만에 프러포즈냐”고 묻는 김미소에게 자기는 더 빨랐다는 걸 혼잣말처럼 중얼거린다. 이 이야기는 이영준과 김미소의 사랑이 김미소의 사직서로부터 비롯된 게 아니라는 걸 말해준다. 훨씬 이전부터 이영준이 김미소를 알아채고 가까이 두고 있었고, 마음 속에 사랑을 키워왔다는 것. 그러니 연애 시작하자마자 프러포즈를 한 게 아니고, 꽤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이영준이 용기를 낸 게 된다.



물론 여전히 부회장과 비서라는 공적 관계가 겹쳐져 있어 생겨나는 해프닝도 이 드라마의 재미 포인트 중 하나다. 너무 공적으로 대하는 게 습관화되다 보니 ‘거리감’이 느껴지고 진짜 연인 같지 않아 사적관계를 시작하려는 이영준과 그 공적 관계가 어쩌면 일에 있어서 김미소의 자존감을 유지할 수 있는 거라는 점이 부딪치는 지점은 흥미롭다. 이런 지점 하나로 이영준이 직접 복사를 하거나 다과를 준비해 먹는 에피소드 하나로도 이야기는 흥미진진해질 수 있었다.

하지만 그러한 해프닝이 보여주는 알콩달콩한 사랑이야기만큼, 저 뒤편에 놓여 있는 이영준의 정체와 관련된 묵직한 사랑이 궁금해진다. 그는 왜 성연이 아닌 영준으로 살아가고 있는 걸까. 왜 자신이 그 때의 오빠였는데 그걸 굳이 김미소에게 부인하고 있는 걸까. 그렇게 숨기면서 그는 얼마나 오랫동안 김미소를 옆에서 바라보며 혼자 사랑을 키워왔던 걸까.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이런 요소들은 작은 장치들처럼 보이지만 그것들이 만들어내는 멜로의 구도 변화가 실로 절묘하게 느껴진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