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수미네’, 이러면 누구도 김수미 요리에 물리지 않을 거다
기사입력 :[ 2018-08-09 17:18 ]


이혜정에 이어 황신혜, ‘수미네’ 게스트 시스템 효과

[엔터미디어=정덕현] tvN 예능 <수미네 반찬>이 노사연 하차 후 게스트 시스템으로 가닥을 잡았다. 물론 이것이 계속 지속될 지는 의문이다. 그 자리를 채울 고정 출연자를 찾을 때까지 한시적으로 게스트를 활용하는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의외로 이 게스트 시스템이 힘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회차에 나온 이혜정 요리 연구가에 이어 이번 회차에 출연한 황신혜는 <수미네 반찬>의 이야기를 다채롭게 만들어주었다.

이혜정 요리 연구가는 전문가이기 때문에 김수미가 하는 ‘엄마표 요리’와의 비교점이 흥미로웠다. 정확한 계량에 의한 레시피가 아니지만, 척척 빠른 속도로 만들어내면서 요리연구가도 놀라게 하는 김수미만의 비법은 이혜정이 거기 함께 했기 때문에 더 극대화해서 보여졌다. 이혜정 요리 연구가가 김수미를 ‘세월의 고수’라 칭한 부분은 그래서 더더욱 흥미로울 수 있었다.

이번에 출연한 게스트 황신혜는 김수미와는 오래도록 언니 동생 하는 사이라는 점이 훨씬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컴퓨터 미인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나이가 무색해지는 외모지만, 그 스스로 맛 평가에 있어서는 ‘MSG’가 없다고 한 것처럼, 그 솔직한 이야기에는 거침이 없었다. 그래서 김수미의 레시피대로 따라한 셰프들의 음식을 맛보고 맛있으면 맛있다, 맛없으면 없다는 똑부러진 표현이 시원함과 웃음을 동시에 안겨줬다.



특히 최현석 셰프를 들었다 놨다 하는 맛 평가는 이날 방송의 백미였다. 최현석 셰프가 만든 병어조림을 먹어보더니 “어우 이거 뭐야, 이건 아니다. 뻑뻑하다. 메말랐다. 본인이 봐도 이상하지 않나” 같은 독한(?) 맛 평가를 연달아 내놓아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물론 그렇게 당황하는 최현석 셰프를 보는 김수미나 다른 셰프들은 그 속 시원한(?) 평가에 폭소를 터트렸지만.

황신혜의 ‘MSG 없는 맛 평가’는 김수미라고 해도 예외가 아니었다. 김수미가 개발했다는 ‘떡잡채’ 레시피를 따라 그대로 만들어낸 최현석의 요리를 맛보고는 “이건 수미 언니 것보다 맛있는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당황한 김수미가 “말을 참 바르게 한다”며 애써 괜찮은 듯(하지만 속으로는 심기가 불편한)한 반응을 보이는 장면은 황신혜가 아니면 나올 수 없는 분량이었다.



<수미네 반찬>은 물론 김수미표 레시피를 보고 그 맛있는 음식을 함께 만들어 먹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재미와 정보적 의미를 주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수미네 반찬>의 게스트는 똑같은 음식이라도 곁들여지면 색다른 맛을 내는 양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혜정 요리연구가가 들어가면 “얼마나 맛있게요”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그 색깔이 더해지고, 황신혜가 들어가면 톡톡 쏘는 ‘팩트 폭격’의 맛이 살아난다.

요리 레시피가 주는 맛에 김수미와 셰프들의 부모 자식 같은 케미가 묻어나는 재미, 그리고 여기에 매 회 새로운 맛을 더해주는 게스트들이 들어와 <수미네 반찬>은 더 풍성해졌다. 그냥 내놓아도 맛 좋은 김수미표 요리 프로그램이 매회 물리지 않고 새로운 식욕을 돋워주는 데 게스트 활용이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