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한석규·신하균, 어떻게 추락한 방송사를 구했나
기사입력 :[ 2012-01-01 10:04 ]


- 신하균·한석규, 대상 권위 살렸다!

[엔터미디어=배국남의 눈] ‘혹시나’가 ‘역시나’로 변하려는 마지막 순간, 혹시나에 대한 막연한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바로 지난 12월31일 열린 2011 SBS-KBS연기대상 시상식이다. 시상식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회복해 쓰레기로 전락해버린 상의 권위를 회복했으면 하는 시청자의 간절한 바람에도 불구하고 2011 KBS연예대상과 2011 MBC연기대상을 비롯한 2011년 방송사 시상식들이 대상후보에도 없는 팀에게 대상을 수여하는 말도 안 되는 이변(?)을 연출하는가 하면 퍼주기식 공동수상 남발 등 여전한 병폐를 반복 아니 더욱 심화시켜 상의 권위를 바닥으로 추락시켰다.

이런 가운데 지난 12월31일 같은 날 열린 2011 SBS, KBS연기대상에서 한석규와 신하균에게 각각 대상을 수여한 것은 대상 더 나아가 방송사 시상식의 병폐를 조금이나마 개선해 상의 권위를 회복하는 한편 근래 들어 실종된 상의 순기능을 복원시키는 의미 있는 수상이었다.

“대상 수상이 수술보다 더 떨리네요. 내일도 촬영이라 머릿속에 온통 대본생각 뿐입니다…‘브레인’ 애시청자인 송강호 선배님께 감사 드린다”라는 수상 소감을 밝히며 2011 KBS 연기대상을 거머쥔 ‘브레인’의 신하균과 “원작자와 대본을 잘 써준 작가분들이 없었다면 ‘뿌리 깊은 나무’가 없었을 것이다. 작가와 원작자에게 감사 드린다. 변함없이 큰 성원과 사랑을 주신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싶다. 한 때는 나만 잘하면 된다는 마음도 들었지만 한 해 한 해 연기를 하다 보니 동료의 소중함을 알겠다. 같이 작업한 동료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며 2011 SBS 연기대상 트로피를 들어올린 ‘뿌리깊은 나무’의 한석규는 2011년 안방극장 시청자에게 연기력이 줄 수 있는 감동과 진정성을 시청자에게 선물해 많은 찬사를 받았다.

한석규는 ‘뿌리 깊은 나무’에서 기존 작품에서 그려지는 모습과 다른 인간의 얼굴을 한 세종 모습을 그리면서 권력의 근원인 문자 즉 한글창제를 둘러싸고 사대부와 집요한 싸움을 벌이는 캐릭터를 진정성 있게 창조했고 뛰어난 연기력으로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신하균역시 ‘브레인’에서 30대 초반 신경외과 전임의로 가난한 집안, 내세울 것 없는 가족, 그리고 아버지 죽음을 둘러싼 트라우마, 탐욕의 의사들과의 경쟁속에서 자신의 끝없는 야망과 욕망을 드러내는 이강훈이라는 캐릭터를 공감을 할수 있도록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잘 살려냈다.

한석규는 미세한 눈 움직임 하나에도 감정과 상황을 전달하는 정교한 연기력을 유감없이 발휘했고 신하균은 배우로서 좋은 눈을 가져 카멜레온적인 다양한 연기의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그리고 한석규, 신하균 두 사람 모두 사건의 갈등과 대립적인 인물과의 대결의 폭이 큰데도 감정의 고저를 잘 조절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시청자들에게 뛰어난 연기력이 유발할 수 있는 감동과 공감, 그리고 아름다운 전율을 선사했다.

폭발적인 시청률은 아니지만 작품성 있는 드라마에서 명연기를 펼친 한석규와 신하균이 연기대상을 받은 것에 대해 수많은 시청자가 너무나 당연한 수상이라고 인정하고 있다. 신하균, 한석규의 대상 수상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불공정한 수상이라는 항의를 쏟아내는 사람은 거의 없다.



두 사람의 연기대상 수상은 마땅히 받을 만한 사람에게 상을 주지 않고 대신 공정하지 못한 수상을 남발하는 것을 비롯해 나눠 먹기식 수상, 연기력과 작품성 보다는 시청률과 인기만을 고려한 수상작과 수상자 선정, 젊은 스타들의 자사 방송 출연을 시키기 위한 수단 활용, 공동 수상자 남발과 선심성 시상으로 쓰레기 배급으로 전락한 방송사 시상식의 권위를 일정 정도 살리는 역할을 했다.

공정한 수상자 선정만 하면 상의 권위는 서게 된다. 그것도 방송사 시상식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대상에 대해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수상자 선정을 하면 연기대상이나 연예대상은 시청자들로부터 권위를 인정받게 된다. 바로 2011년 KBS, SBS 연기대상에서의 신하균과 한석규 대상 수상은 바로 받을만한 사람이 상을 받는 공정한 수상의 전형이다. 한석규 신하균, 두 사람의 대상 수상만으로도 실추된 방송사 연기대상 권위가 일정정도 회복됐다.

또한 한석규, 신하균의 대상 수상은 최근 들어 공정하지 못한 시상으로 인해 상실된 상의 긍정적인 역할과 순기능을 다시 작동하게 하는 큰 의미를 담보한다.

대중문화 관련 시상은 문화상품의 흥행으로 대변되는 상업성으로만 치닫는 문제와 부작용을 완화시키며 문화작품의 완성도나 문화적 의미를 중요시하는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방송사 시상식을 비롯한 대중문화 관련 상은 대중성과 인기로만 모든 것을 평가하는 연예계에서 연기력과 가창력이라는 연기자와 가수의 본원적인 실력과 가치를 중요하게 여기는 상황을 만들어 연예계와 대중문화계 그리고 대중문화의 질적 도약을 꾀할 수 있게 해준다.

즉 대중문화 관련 상은 영화,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음악 등 문화상품과 연예인, 스타의 대한 품질과 실력을 인증해주는 기능을 해 대중문화 수용자로 하여금 올바른 선택의 준거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근래 들어 영화, 가요, 드라마, 예능프로그램에 관한 시상식이 공정하지 못한 수상자 선정으로 이 같은 상의 중요한 역할을 무력화시켰다. 빼어난 연기력과 캐릭터 창조력으로 시청자에게 아름다운 감동과 행복한 전율을 선사한 한석규와 신하균이 대상을 수상한 것은 이러한 상의 중요한 역할을 다시 원상 복귀시키는 큰 의미도 담겨 있는 것이다.


칼럼니스트 배국남 knbae@entermedia.co.kr


[사진=KBS, 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