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범죄의 온상 YG, 관리자인 줄 알았던 양현석 주범이었나
기사입력 :[ 2019-08-09 11:11 ]


양현석, 이젠 환치기에 도박 의혹까지 이러니 관리가 될 리가

[엔터미디어=정덕현의 이슈공감] 도대체 YG와 양현석 전 대표에 대한 갖가지 범죄 의혹의 끝은 어디일까. 이번엔 환치기에 원정 도박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8일 “양 전 대표가 해외에서 원정도박을 했다는 첩보를 전날 경찰청으로부터 받아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체들은 일제히 관련 보도를 쏟아냈다.

일요신문은 최근 경찰이 양 전 대표가 한국과 해외를 오가며 13억 원 상당의 무등록 외국환 거래, 일명 ‘환치기’를 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고, 디스패치는 양현석이 이런 환치기 수법으로 거액의 돈을 라스베가스 M호텔 카지노 VIP룸에서 고액 바카라를 하는데 썼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에게 이를 제보한 제보자의 말에 따르면 “도박 자금을 들고 갈 필요가 없다. 현지에서 달러를 빌리고 한국에서 원화를 갚으면 된다”고 해 환치기 정황이 있었다는 걸 알렸다.

JTBC <뉴스룸>은 이를 보도하면서 양현석이 그 호텔 VIP룸을 드나든 횟수가 확인된 것만 11번이라며 판돈으로 10억 원 넘게 쓰고 6억 원 가량을 잃은 것으로 경찰은 파악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호텔 VIP룸은 승리 역시 4번 방문해 20억 원을 판돈으로 쓴 곳이라고 한다. 또 <뉴스룸>은 돈을 전달해주는 사례비로 양현석이 수백만 원을 건네기도 했다는 내용을 제보자들의 증언을 통해 보도하기도 했다.

이 정도면 한국을 대표하는 3대 기획사가 아니라 갖가지 범죄의 온상이라고 해도 될 법하다. 물론 의혹이라 현재 내사 중인 일이지만, 이런 의혹들이 끊임없이 터져 나온다는 건 그만큼 문제가 적지 않다는 걸 방증하는 일이다. 게다가 양현석 전 대표에게 이런 갖가지 범죄 의혹들이 불거지고 있다는 건 YG엔테테인먼트의 문제가 일부 소속 연예인들의 일탈만이 아니었다는 걸 말해준다. 이들을 관리해야할 책임자들까지 포함한 전반적인 도덕적 해이가 있었다는 것.



올해 초 그룹 빅뱅 출신의 승리로부터 불거져 나온 ‘버닝썬 사태’나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과 경찰 유착 의혹, 최근 벌어진 빅뱅 대성 소유 건물의 성매매 등등 YG 사태는 끝없이 쏟아져 나왔다. 그 속에는 양현석 전 대표에 대한 투자자 성 접대 의혹과 탈세 의혹도 들어 있었고 이번에는 환치기와 원정 도박 의혹까지 더해졌다. 이러고도 “몰랐다”거나 “사실무근”이라는 말로 넘어갈 수 있을까.

놀라운 건 이렇게 각종 의혹들이 쏟아지지만 관련 의혹을 받은 자들이 처벌을 받았다는 소식은 들려오지 않는다. 만일 보통 사람들이었다면 이 정도의 의혹에 처벌이 내려지지 않는 상황이 가당키나 할까. 어째서 이런 기적 같은 일들이 YG에게만 생겨나는 것일까. 대중들은 YG가 이토록 범죄의 온상으로 의혹을 받으면서도 확실한 처벌이 내려지지 않는 것에 더 큰 의혹을 두고 있다. 이것은 하나의 회사로서도 이해가 가지 않는 일이다. 이 정도의 타격을 줬다면 그만한 책임을 지고 YG에서 완전히 손을 떼는 것이 상식이 아닌가.

결국 이렇게 문제를 일으켜도 처벌이 되지 않는 상황을 맞이하게 되면 대중들이 나설 수밖에 없다. 대중들이 할 수 있는 방법은 소비 권력을 행사하는 일이다. 과연 이번 양현석 전 대표에게 제기된 의혹들은 어떤 결과로 드러나게 될까. 수사의 향방이 실로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그 결과에 따라 대중들의 행보 또한 달라지게 될 테니.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N, 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