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블록버스터 징크스 깬 ‘배가본드’, 이승기가 다 했다
기사입력 :[ 2019-09-21 11:03 ]


‘배가본드’, 이승기의 액션만으로도 꽉 찬 한 시간

[엔터미디어=정덕현] 이미 시작 전부터 화제가 됐던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는 그 기대감만큼 불안감도 컸던 게 사실이다. 여러 차례 국내 드라마들이 이른바 ‘액션 블록버스터’를 시도했지만 대부분이 실패했던 전적들이 있어서다. <로비스트(2007)>, <태양을 삼켜라(2009)>,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2010)>, <도망자PLAN B(2010)>, <아이리스2(2013)> 그리고 비교적 최근작인 <더 K2(2016)>까지. 이들 이른바 화려한 액션과 볼거리를 내세웠던 블록버스터 드라마들은 엄청난 제작비를 투입하고도 그만한 결과를 가져가지 못했다. 그러니 250억이 투입된 액션 블록버스터 <배가본드>에 대한 우려가 생길 밖에.

하지만 첫 회만 보면 <배가본드>는 꽤 성공적인 액션 블록버스터가 될 거라는 예감이다. 일단 먼저 눈에 띄는 게 주인공 차달건 역할을 연기하는 이승기의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다. 액션 스턴트맨 출신이라는 캐릭터의 옷을 입은 이승기는 모로코 현지에서 테러범과 마주해 보여준 격투신과 추격 신을 통해 몰입감을 높였다.



특히 건물 사이를 뛰어넘으며 도망치는 테러범을 뒤쫓는 파쿠르 액션은 눈을 뗄 수 없는 장면들을 연출해냈다. 건물 꼭대기에서 달리는 차 위로 뛰어내리는 장면이나, 그 차에 매달려 가다 차 안으로 들어가 격투를 벌이는 장면은 결코 쉬운 액션이 아니었다. 유인식 감독은 제작발표회에서 “배우들이 특히 고생했다”며 “안전한 장면에선 직접 연기를 했는데, 건물에서 뛰어내리는 신, 차에 매달려 가는 신에선 이승기가 직접 연기를 했다”고 말한 바 있다.

물론 <배가본드>의 이야기 구조는 단순명쾌하다. 유도, 주짓수, 검도, 복싱 등등 종합무술 18단의 유단자로 스턴트맨으로 활동하며 무술감독을 꿈꾸던 차달건이 조카가 탄 여객기 추락사고의 진실을 추적하는 이야기. 여기에 국정원 요원인 고해리(배수지)가 함께 하게 되면서 이야기는 그 이면에 존재하는 국방 비리를 파헤치는 이야기로 확장된다.



단순명쾌한 구도지만, 그렇기 때문에 몰입이 쉽다. 유일한 가족 조카의 죽음이 만들어내는 차달건의 확실한 동기가 있고, 비행기 사고로 위장된 무기업자들의 테러가 조금씩 드러난다는 점에서 고해리 같은 요원의 동기까지 분명해질 것으로 보인다. 중요한 건 그래서 이 단순명쾌한 이야기를 어떻게 실감나게 보여줄 것인가가 된다.

다행스럽게도 <자이언트>,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까지 장영철, 정경순 작가와 합을 맞춰왔고 <미세스캅>과 <낭만닥터 김사부> 같은 작품으로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유인식 감독은 <배가본드>의 실감나는 액션 연출로 확실한 볼거리를 만들어주고 있다. 차달건의 캐릭터를 짧게 보여주는 갖가지 스턴트 액션으로 이 작품이 가진 볼거리의 예열을 했다면, 비행기 추락 신에서부터는 영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장면들이 촘촘히 채워졌다.



금요일 저녁이라는 시간대에 복잡한 스토리보다는 시원한 액션과 볼거리로 채워지는 작품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는 건 이미 이 시간대에 처음 편성되어 20%가 넘는 시청률을 냈던 <열혈사제>가 입증한 바 있다. 만일 첫 회 같은 밀도의 볼거리들을 꽉꽉 채워 보여줄 수 있다면 <배가본드>는 어쩌면 <열혈사제>의 성공을 재현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과연 <배가본드>는 이 압도적인 몰입감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을까. 이승기의 액션만으로도 한 시간을 꽉 채워준 <배가본드>가 만일 성공사례로 만들어진다면 우리에게도 이제 블록버스터 드라마가 더 이상 실패의 늪이 되지 않는다는 걸 확인시켜줄 수 있을 게다. 우리가 드라마에서 갖게 된 볼거리에 대한 욕망 또한 영화 수준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도.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