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공효진의 마력, 윤계상 마저 되살려내다
기사입력 :[ 2011-05-20 13:31 ]


- 공효진과 함께 하면 최고가 되는 이유

[엔터미디어=정석희의 TV 돋보기] 최근 들어 로맨틱 코미디물이 물밀 듯 쏟아져 나왔다. 그렇다보니 로맨틱 코미디의 공식에 따라 도처에서 여주인공들이 망가지느라 난리법석들이다. 넘어지고, 쏟고, 부수고, 허구한 날 어이없는 민폐를 끼치는가 하면, 억울한 일을 당해 펑펑 눈물을 흘리기도 하고, 그 와중에 캔디처럼 해맑게 웃기도 한다.

그러나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표현하는 데에 공효진을 따라올 연기자가 있을까? 밀당의 고수였던 MBC <파스타>의 서유경은 물론 MBC <고맙습니다>의 이영신 또한 초등학교 1학년짜리 아이 엄마임에도 사랑스럽기 그지없었지만 MBC <최고의 사랑>의 구애정은 또 다른 매력이 있다. “톱스타도 아니고 구질구질하게 입은 주제에 나 독고진(차승원)을 그렇게나 괴롭게 한 거, 매우 장해.” 이때껏 단 한 번도 스스로가 아닌 다른 사람을 좋아해본 적이 없다는 스타 중의 스타 독고진은 자신을 극적으로 변화시킨 구애정이 추레한 트레이닝복을 걸친 한물 간 연예인이라는 사실에 당황스러워한다.

그런데 시청자 입장에서도 ‘아무리 드라마라지만 독고진 같은 톱스타가 무슨 비호감의 절정인 구애정을, 말이 돼?’ 할 법도 하건만 독고진과 이심전심, 지극히 당연하게 받아들이게 된다. 누가 보든 구애정은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캐릭터이니까. 그런가하면 “독고진, 너 되게 쉬워 보인다. 나랑 한번 잘래?” 이런 말을 아무렇지 않게 던져도 싸보이지도 않고 어색하지도 않다. 이게 바로 공효진의 기술이다.

일찍이 MBC <네 멋대로 해라>의 한 때 좀 놀아본 언니 송미래 역을 맡았을 적에도 입에 욕을 달고 사는 캐릭터였지만 거부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말은 거칠어도 속은 진국임이 가슴에서 가슴으로 전해왔으니까. 복수심에 불타는 고복수(양동근)가 출소 후 집으로 찾아오자 겁을 내기는커녕 심드렁하니 밥상에 수저를 놓아주는 연기는 그야말로 동급 최강이 아닐는지. 기막히게도 송미래의 활약 후 드라마에 ‘년’자를 붙이는 언니들이 늘어났었다. 그러나 송미래 같은 맛을 내기가 어디 쉬운 일이겠나. 그 언니들은 그냥 싼티 작렬하는 언니들로 남았을 뿐이다.





공효진이 지닌 가장 큰 마력은 상대 연기자를 최고로 만들어준다는 점이다. 신기하게도 누구든 공효진과 작품을 함께 하고나면 재발견이 된다. 아마 상대방의 숨겨진 장점을 뽑아내는 재주를 타고난 모양이다. <네 멋대로 해라>의 양동근이며 KBS <상두야 학교 가자>의 정지훈, SBS <건빵 선생과 별사탕>의 공유, <파스타>의 버럭쉐프 이선균까지, 모두 공효진을 사랑한 다음 새로운 매력을 드러냈었다.

하지만 그 중 압권은 뭐니 뭐니 해도 <고맙습니다>를 함께 한 장혁이 아닐는지. <고맙습니다> 출연 전만해도 그의 재기를 장담했던 이들은 아마 별로 없지 싶다. 그러나 그는 우려를 딛고 다시 연기자로 우뚝 섰고 이제 승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최고의 사랑>의 윤계상도 마찬가지다. 하는 작품마다 시청률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그가 이 드라마로 다시 보이기 시작했다는 건 공효진이 마력을 지니고 있다는 증거다. 독고진 역의 차승원이야 두 말하면 잔소리이고.

사랑스럽고, 지금도 어디선가 살고 있을 것 같은 서유경, 이영신, 송미래. 공효진이라는 연기자와 이 시대를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이 고맙다.


칼럼니스트 정석희 soyow@entermedia.co.kr
그림 정덕주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